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GA 투어 데뷔전 공동 4위 임성재 "챔피언조에서 많이 배웠다"

송고시간2018-10-08 13:11

임성재 [AFP=연합뉴스]
임성재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전에서 선두에 1타 뒤진 공동 4위로 선전한 임성재(20)가 좋은 경험을 했다고 밝혔다.

임성재는 8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내파밸리에서 열린 PGA 투어 2018-2019시즌 개막전 세이프웨이 오픈에서 최종합계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4위에 올랐다.

1타만 더 줄였으면 연장전에 합류해 우승까지 바라볼 수 있는 좋은 성적이었다.

올해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 상금왕을 차지해 2018-2019시즌 PGA 투어에 진출한 임성재는 대회를 마친 뒤 "오늘 출발이 좋지 않았는데 끝까지 제 플레이를 하고 싶었고, 차분히 경기해서 잘 마무리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3라운드까지 선두에 4타 뒤진 3위였던 임성재는 이날 1, 2번 홀에서 연달아 보기를 기록하는 바람에 초반 우승 경쟁에서 밀려났다.

하지만 14, 16, 18번 홀에서 한 타씩 줄이는 뒷심을 발휘했다.

임성재는 "오늘 브랜트 스네데커와 한 조였는데 어려서부터 TV를 통해 본 선수여서 같이 경기를 해보고 싶었다"며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번 시즌 강력한 신인왕 후보로 거론되는 그는 "PGA 투어 첫 대회에 나와 챔피언조 경험을 했는데 나중에 또 이런 상황이 오면 덜 긴장되고 좀 편하게 경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올해 웹닷컴 투어에서 2승을 거둔 임성재는 "유명한 선수들과 경기를 해봤기 때문에 이제 긴장하지 않고 잘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2018-2019시즌 선전을 다짐했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