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브이씨앤씨,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출시

송고시간2018-10-08 13:05

박재욱 브이씨앤씨 대표
박재욱 브이씨앤씨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브이씨앤씨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는 박재욱 브이씨앤씨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브이씨앤씨(VCNC)는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TADA)를 출시하고 오픈 베타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8일 밝혔다.

'타다'는 기존 산업 및 이동 서비스와 협업해 전체 모빌리티 생태계를 발전시키는 협업 플랫폼, 데이터와 기술기반 최적화된 이동 서비스를 제시하는 이동 혁신 플랫폼, 교통약자의 이동 접근성을 높이는 모두의 플랫폼을 지향한다.

타다는 택시 등 기존 산업을 포함한 다양한 이동 서비스들이 타다 플랫폼을 통해 이용자와 연결되는 모델로, 궁극적으로는 자동차, 자전거, 오토바이 등 다양한 이동 수단을 제공하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목표로 한다.

현재 진행하는 오픈 베타 테스트는 시장 수요를 확인하고 경험을 축적하기 위한 것으로, 이를 기반으로 기존 산업과 적극적인 협업안을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타다는 고객이 호출하면 데이터에 기반을 둬 '바로 배차'하는 시스템을 도입했다.

근방에서 가장 먼저 도착할 수 있는 차량을 바로 배치하고 최적 경로를 통해 효율적인 이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바로 배차'를 적용한 '타다 베이직'은 지난달 28일 오픈 베타 테스트를 시작했다.

이후 공항 이동, 웨딩 등 시민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하는 방향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선보일 예정이다.

타다는 모든 사람의 이동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 임산부, 노인 및 교통약자 이동 해결을 위한 서비스인 '타다 어시스트'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 '타다'는 고객 서비스 표준화 정책을 강화해 신뢰 기반의 고객 경험을 향상시켰다.

탑승 전 최적 경로 및 예상 비용을 안내하고 이동 중 경로를 확인할 수 있게 하는데 더해 사후 드라이버 평가제 등을 운영, 운영 시스템에 반영한다.

박재욱 브이씨앤씨 대표는 "타다는 기존 산업과 모빌리티 혁신을 함께 만들 수 있는 협력 플랫폼으로, 이번 오픈 베타 테스트가 이러한 물꼬를 열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며 "기존 산업과 새로운 산업의 상생모델로 소비자가 바라는 질 좋은 서비스와 이동의 최적화라는 성과를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수익성보다는 얼마나 많은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지를 먼저 고려했고, 수요가 만들어지면 수익성은 해결될 것"이라며 "국내 모빌리티산업 규제가 빡빡하기는 하지만 합법적인 범위 내에서 기존 택시업계 등과 협력 관계를 쌓는데 집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VCNC 모회사인 쏘카의 이재웅 대표는 "'타다'와 같은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의 출시는 단순히 애플리케이션 하나만 개발하는 것이 아니라 최적화 방법을 끊임없이 고민해야 하는 일"이라며 "쏘카에서 직접했으면 출시까지 더 오래 걸렸을 것이고, 뛰어난 최적화 능력을 갖춘 VCNC의 가능성을 보고 인수해 진행하게 됐다"

이재웅 쏘카 대표
이재웅 쏘카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VCNC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재웅 쏘카 대표.

kamj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