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경제 호조에도 심상찮은 신흥국…시장지수 17개월래 최저

송고시간2018-10-08 11:56

FT·브루킹스 "기업·소비자신뢰 약화…성장전망 부정적 조짐"

중국 공장 [EPA=연합뉴스]
중국 공장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신흥국 주식시장 주요 주가지수가 17개월 만에 최저로 떨어진 가운데 세계 경제 호조에도 신흥국 경제가 취약성을 안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싱크탱크 브루킹스연구소와 함께 집계한 타이거지수를 분석한 결과, 세계 경제는 연초 기대보다는 약하지만 여전히 강한 성장 모멘텀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러나 아르헨티나, 터키 등에서 경제 불안이 이미 보이고 있으며, 이는 다른 신흥국으로도 확산하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됐다.

타이거지수(글로벌 경제회복 추적지수)는 공식 경제지표부터 금융자산 시장 가격, 신뢰지수까지 다양한 지표 흐름을 과거와 비교한 것이다.

에스와르 프라사드 브루킹스 선임연구원은 "전통적인 성장률 지표는 대부분 국가에서 비교적 건전한 것으로 보이지만, 기업·소비자 신뢰 약화로 상당수 국가, 특히 신흥국들에서 성장 전망에 부정적 조짐이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경제가 두드러지게 강세이고 다른 선진국도 장기적 추세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반면, 신흥국들에는 단기적인 우려가 집중돼 있다.

프라사드 선임연구원은 신흥국 경제가 험난한 일들을 겪고 있다면서 자금 유출, 통화가치 하락, 대외채무 부담 증가를 꼽았다.

그는 "이전처럼 신흥국들의 대내외 취약성은 세계 금융환경이 덜 완화적인 쪽으로 변하고 미국 달러가 강세일 때 드러나는 경향이 있다"며 "이런 취약점들을 일부 공유하는 인도네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도 자본흐름과 통화 변동성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환율 표시가 있는 터키 거리 모습 [EPA=연합뉴스]
환율 표시가 있는 터키 거리 모습 [EPA=연합뉴스]

또한 프라사드 연구원은 무역전쟁이 경제 모멘텀에 미치는 영향을 아직 수치로 확인하기는 어렵다면서도 경제 성장에 타격을 가함으로써 중국 당국의 정책적 딜레마를 높이는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신흥시장은 미국 기준금리 인상과 미국 달러 강세, 무역전쟁과 중국 성장 둔화 우려 등으로 변동성이 심화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MSCI 신흥시장지수는 지난 5일 2017년 5월 이후 17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에 마감했다. 지난 1월 고점보다는 21%나 떨어진 것이다.

MSCI 신흥시장 통화지수 역시 지난 3월 찍었던 올해 고점보다 8% 내렸다.

JP모건은 지난 4일 중국 주식에 대한 투자의견을 '비중확대'에서 '중립'으로 하향 조정했다.

cheror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