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해 코이카 직원 징계사유 절반이 '성범죄'"

송고시간2018-10-08 12:15

국회 외통위원장 강석호 의원 자료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올해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에서 발생한 징계 사안의 절반이 성범죄 때문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소속인 강석호 외교통일위원장이 8일 코이카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코이카 직원이 징계를 받은 6건 중 절반인 3건이 성범죄 때문으로 집계됐다.

코이카 직원의 성범죄 관련 징계는 2016년에는 1건도 없었지만 2017년 1건, 2018년 3건으로 해마다 늘고 있다.

징계 사유는 직원에 대한 성희롱 등으로 2016년 이후 4건의 성 관련 징계 가운데 3건은 해외에서 발생했다.

또 직원에게 부당한 업무지시를 하거나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고성·폭언 등 이른바 '갑질' 행위에 따른 징계도 지난해 1건, 올해 3건 내려졌다.

해외에서 성범죄 문제를 일으켜 징계를 받은 코이카 해외봉사단원은 2016년 1명에서 2017년 4명, 2018년 4명으로 집계됐다.

강 위원장은 "코이카 이사장이 취임사에서 '성평등'을 강조하며 미투·위드유 센터를 개편했지만, 실질적으로 개선된 것이 없다"며 "개인의 일탈로 치부할 문제가 아니라 기관에서 제대로 관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1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강석호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18.8.21
mtkht@yna.co.kr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