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해군이 국제관함식 반대시위 사찰·불법채증" 인권위에 진정

송고시간2018-10-08 11:48

'제주해군기지 앞 불법채증' 인권위 진정
'제주해군기지 앞 불법채증' 인권위 진정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8일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 등의 시민단체가 연 기자회견에서 참가자들이 제주 국제관함식 강행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이들은 국제관함식 행사를 반대하는 강정주민들이 집회신고를 하고 100배를 진행하는 동안 해군이 소형카메라로 불법채증을 했다고 주장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국제관함식이 열리는 제주해군기지 앞에서 반대 집회를 벌였던 시민단체 활동가들은 8일 해군이 자신들을 사찰하고 불법 채증하는 등 인권침해를 했다며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제기했다.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와 열린군대를 위한 시민연대, 국가인권위 제자리 찾기 공동행동 등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인권위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들 단체는 지난달 30일 오전 7시 집회신고를 마친 제주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국제관함식 철회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던 주민과 활동가들을 사복을 입은 해군이 사찰했으며, 정복을 입은 해군이 소형카메라로 불법 촬영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는 청와대의 관함식 강행이 불러온 인권침해"라며 "문재인 정부의 관함식 강행 의지가 확고하니 해군은 관함식 성사를 위해서 국민의 인권을 침해해도 된다고 쉽게 생각했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