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미 불산 취급업체서 불…유해화학물질 누출 막아(종합)

송고시간2018-10-08 13:36

반도체 재료 제조용 기계설비 태워…잔불 정리 중

구미 불산취급업체서 화재[구미소방서 제공]
구미 불산취급업체서 화재[구미소방서 제공]

(구미=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8일 오전 10시 48분께 구미시 구미국가산업2단지 원익큐엔씨에서 불이 나 반도체 재료 제조용 기계와 장비 등을 태웠다.

회사 관계자는 "공장 건물 내벽에서 누전으로 추정되는 불이 났는데 불길을 잡고 잔불을 정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구미소방서 제공]

유튜브로 보기

3층 건물(연면적 5천683㎡, 1층 공장, 2층 사무실, 3층 공장)의 2층 사무실 내 탈의실에서 불이 났다.

이 회사는 반도체용 고순도 석영유리를 생산하는 불산 취급업체이다.

불이 난 곳에서 60∼70여m 떨어진 곳에 불산탱크 등이 있어 소방당국은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는 데 집중했다.

불길을 잡고 잔불을 정리 중이어서 유해화학물질이 누출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소방당국 설명이다.

직원 한 명이 불을 꺼다가 호스에 맞아 머리를 조금 다쳤지만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미 불산취급업체서 화재[구미소방서 제공]
구미 불산취급업체서 화재[구미소방서 제공]

이 회사는 연매출액 640억원이고, 종업원 수가 280명이다. 석영(모래 유리)에서 반도체 소재를 뽑아내는 가공기술이 국내 1위, 세계 3위 기업이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