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따뜻한 대한민국 만든다…밥상공동체 연탄은행 18일 개장

송고시간2018-10-08 11:12

전국 31개소 문 열고 온기 전달…'평화와 사랑의 연탄 300만 장 나누기'

'모두 한마음으로 연탄나눔' [연합뉴스 자료사진]
'모두 한마음으로 연탄나눔' [연합뉴스 자료사진]

(원주=연합뉴스) 김영인 기자 =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에 이어 매서운 한파가 예상되는 겨울철을 앞두고 전국에서 연탄은행이 속속 문을 열고 사랑의 온기 전달에 나선다.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은 18일 문을 열고 도시빈민과 달동네 등 에너지 빈곤층에 대한 연탄 지원을 시작한다.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은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평화와 사랑의 연탄 300만 장 나누기 운동'을 전개하며 연탄 후원(장당 700원)과 봉사자 신청을 받고 있다.

지난주 동두천연탄은행과 춘천연탄은행 등이 재개식을 하고 후원자와 봉사자들이 사랑의 연탄을 나르고 있다.

13일에는 서울연탄은행이 문을 여는 등 전국 31개 연탄은행이 속속 재개식을 하고 온기 전달에 나설 계획이다.

에너지 빈곤층은 전국 15만 가구로, 그중 10만 가구는 월 소득 20만원 미만인 데다 각종 노인성 질환 등에 시달려 도움이 절실한 상태다.

밥상공동체종합복지재단은 2002년 12월 연탄은행을 설립했으며 2005년 2월 연탄은행전국협의회 발족 등 전국적인 운동으로 확산했다.

현재 원주, 서울, 부산, 인천, 대전 등 전국 31개 지역에서 연탄은행이 운영 중이다.

연탄은행을 통해 그동안 전국 33만 가정에 사랑의 연탄 5천여 만장을 전달했다.

특히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은 밥상공동체종합복지관 내에 지난 9월 17일 에너지종합지원센터를 설립했다.

동절기 연탄은 물론이고 난방유와 도시가스, 방한용품 등을 지원하며 하절기 폭염에는 선풍기와 부채, 생수, 소형냉장고, 실내형 에어컨 등을 어려운 가정에 지원하기 위해서다.

에너지종합지원센터는 원주에 이어 11월 서울연탄은행과 12월 인천연탄은행, 전주연탄은행 등에 개원할 계획이다.

사랑의 연탄 후원과 봉사 문의는 전화(☎1577-9044, 02-934-4933)와 홈페이지(www.babsang.or.kr)로 하면 된다.

허기복 밥상공동체 연탄은행 대표는 "20년간 자발적 시민운동과 개인 및 기업, 공공기관 등의 후원과 봉사로 이루어온 대한민국 국민운동인 평화와 사랑의 연탄나눔운동과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에 시민과 국민의 사랑과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kimy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