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친정체제' 개각에 차가운 日여론…8%만 "기대 높아졌다"

송고시간2018-10-08 11:01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지난 2일 단행된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개편에 대한 기대가 전보다 높아졌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일본 국민의 10%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마이니치신문이 8일 보도했다.

이 신문이 6~7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1천5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개각 후 아베 내각에 대한 기대에 대해 "높아졌다"고 답한 응답자는 8%에 그쳤다.

반면 "기대할 수 없다"는 응답은 37%였으며 "(전과) 다르지 않다"는 대답은 47%였다.

기념촬영하는 일본 아베 내각 각료들
기념촬영하는 일본 아베 내각 각료들

(도쿄 교도=연합뉴스) 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내각이 개각한 가운데 새 내각 멤버들이 도쿄(東京) 총리공관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10.2 bkkim@yna.co.kr

내각 지지율은 지난달과 같은 37%로, 개각에 따른 지지율 상승효과도 나타나지 않았다.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비[非]지지율)은 40%로 지지율보다 높았다.

2012년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이번까지 다섯 번의 개각이 있었는데, 이 신문의 여론조사에서 개각 직후 내각 지지율이 상승하지 않은 경우는 개각 전후 지지율 변동이 없었던 2014년 9월 첫 개각 이후 이번이 두번째다.

개각 내용 중에서는 경질 여론이 높았던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 겸 재무상의 유임에 대해 특히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응답자의 61%가 아소 부총리 유임에 대해 "평가하지 않는다"고 부정적으로 답해 "평가한다"(25%)는 긍정적인 답변보다 월등히 높았다.

여당 자민당의 지지율은 31%로 전달보다 2%포인트 낮아졌고, 제1야당 입헌민주당 지지율은 2%포인트 오른 11%를 기록하며 두 자릿수로 올라섰다.

아베 총리는 일본을 전쟁가능국으로 변신시키는 개헌 추진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이번 개각에서 친정체제 구축을 강화했다.

아베 총리가 올 가을 임시국회에서 자민당의 개헌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응답자의 65%가 개헌안 발의에 대해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답해 "서둘러야 한다"는 응답(19%)을 압도했다.

아베 총리가 연루 의혹을 받는 가케(加計)학원 스캔들에 대해서는 71%가 아베 총리와 정부의 설명에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아베 정권이 강행하는 오키나와(沖繩) 헤노코(邊野古)로의 미군기지 이전과 관련해서는 45%가 "반대한다"고 답해 "찬성한다"는 의견 30%보다 높았다.

"헤노코 기지건설 반대"…일본 오키나와 4만5천명 집회
"헤노코 기지건설 반대"…일본 오키나와 4만5천명 집회

(니거[일본 오키나와현] 교도=연합뉴스) 12일 일본 오키나와현 오노야마(奧武山)육상경기장에서 미군 새 비행장인 헤노코(邊野古) 기지의 건설을 반대하는 대규모 집회에서 참가자들이 "우리는 포기하지 않는다"고 쓰인 플래카드를 펼치는 모습. 이 집회는 4만5천명(주최측 추정)이 참석했다. 2017.8.13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