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이해찬, 어느 나라 대표인가…소상공인 사찰은 공안정국"

송고시간2018-10-08 11:03

"기상천외한 일 벌어져…세상이 이렇게 거꾸로 가도 되나"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은 8일에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평양 발언'에 대해 "집권당 대표로서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맹공을 이어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말에도 때와 장소가 있다"며 "아무리 궁합이 잘 맞는 사이라고 해도 어디 할 데가 없어 평양에 가서 국가보안법을 재검토하겠다고 하나. 이 대표는 어느 나라 집권당 대표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종전선언과 평화체제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국면이기는 하지만,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지 않는 한 평화체제는 여전히 추상적 논의에 머무를 수밖에 없다는 점을 간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주영 국회부의장은 개인 입장문을 통해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이해찬 대표가 통일전선 단일대오 형성을 완료한 듯하다"며 "공동의 적으로서 보수를 타파하고 집권을 못 하게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이 일치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부의장은 "이 대표가 북측 인사들의 면전에서 국가보안법의 존폐 문제를 거론하는 것이 북풍을 유도하기 위한 선거전략인지는 모르겠지만, 한심하기 짝이 없다"며 "대한민국의 생존을 위태롭게 한 언동으로,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소상공인연합회 정책간담회
자유한국당-소상공인연합회 정책간담회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소상공인연합회 정책간담회가 8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리고 있다.
toadboy@yna.co.kr

한국당은 또 정부가 최저임금 인상에 반대한 소상공인 단체를 조사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공안정국'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유신 시대도 아니고 공안정국 비슷하게 돌아가는 것 같다"며 "소상공인 활동을 제약하기 위해 여러 가지 일이 벌어지고 있고 유튜브를 규제한다는 기상천외한 일이 발생하고 있다. 세상이 이렇게 거꾸로 가도 되나"라고 말했다.

용인시 소상공인연합회 지역 회장 출신의 우경수 비대위원은 "정부가 광화문 집회에 적극적으로 협력한 61개 소상공인연합회 단체에 공문을 보내 사찰 아닌 사찰을 하고 있다"며 "(소상공인 단체는) 자기 단체의 이익에 반하는 정부 방침에 대해 말할 권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우 비대위원은 "도대체 전국의 700만 소상공인 자영업자와 2천만 국민은 귀 닫고 입 막고 죽으라는 것인가"라며 "몸부림도 못 치나"라고도 했다.

한국당은 회의를 마친 뒤 국회에서 소상공인연합회 정책간담회를 열어 최저임금 인상 등으로 고통받고 있는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고 대책을 논의했다.

한국당은 또 이날 국회에서 국정감사 상황실 현판식을 하고 '국감 체제' 전환을 선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재앙을 막는 국감', '미래를 여는 국감', '민생파탄정권심판 국감'으로 정했다"며 "철저하게 '팀플레이'를 해서 '한 놈'만 패는 집중력과 끈기로 국민 알 권리를 제대로 대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군사합의를 위시한 국정 행위를 차곡차곡 짚어가고, 드루킹 특검과 북한산 석탄 반입 문제에 대해서도 실체적 진실을 분명히 밝히겠다"며 "콘텐츠가 채워지지 않은 정책의 허상이 드러날 때가 됐다. 문재인정부와 멋진 승부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국감종합상황실 현판식
자유한국당 국감종합상황실 현판식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에서 박수치고 있다. toadboy@yna.co.kr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