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과속운전 교통사고 5년 새 갑절로 증가…사상자 6천여명

송고시간2018-10-08 10:23

"기준속도에 시속 40㎞ 이상 넘긴 초(超)과속운전도 급증세…경각심 필요"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최근 5년간 과속운전 교통사고가 매년 늘어나면서 이로 인한 사상자가 6천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3∼2017년 과속운전 교통사고로 사망하거나 다친 사람은 사망 890명·부상 5천369명으로 총 6천259명에 이른다.

과속운전 교통사고는 2013년 427건, 2014년 515건, 2015년 593건, 2016년 663건, 2017년 839건으로 매년 늘어났고 5년 만에 두 배에 가까운 증가세를 보였다.

과속 교통사고를 차종별로 보면, 승용차(2천433건·80.1%)가 대다수였고 화물차(374건·12.3%)와 승합차(117건·3.9%), 특수차(24건·0.8%) 등이 뒤를 이었다.

일반 교통사고는 사고 1건당 사망자 수가 0.02명에 불과했던 반면, 과속 교통사고의 경우 1건당 약 0.3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집계돼 사망률이 일반 사고의 14.5배에 달했다.

소 의원은 2013년부터 올해 8월까지 과속으로 범칙금이나 과태료가 부과된 사례가 5천300만 건이 넘고, 연평균 1천만여 건에 달하는데도 과속 교통사고가 잦다면서 과속에 대한 경각심이 크지 않다고 지적했다.

특히 기준 속도보다 시속 40㎞ 이상 빠르게 달리는 초(超) 과속운전도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속 40∼60㎞ 초과 과속은 2013년 8만8천281건에서 지난해 113만219건까지 늘어났다. 시속 60㎞ 초과 과속도 2013년 6천908건에서 지난해 1만1천175건까지 늘었다.

소 의원은 "과속운전에 대한 국민적 경각심이 크지 않은 것이 심각한 문제"라면서 "초 과속운전에 대한 기준을 더욱 세분화하고, 처벌 규정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