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준 "이해찬, 北서 '국보법폐지' 상사에 보고하듯 하나"

송고시간2018-10-08 09:46

발언하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발언하는 김병준 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mtkht@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8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북한을 방문해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겠다', '정권을 빼앗기지 않겠다' 등의 얘기를 상사에게 보고하듯 하느냐"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노무현 재단의 이사장 자격으로 갔지만 그래도 당 대표 신분인데 지도자의 소신일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 소신도 때와 장소를 가려서 해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야당의 의구심도 있으니 대한민국 적화를 명시하거나 핵무장을 규정한 노동당 규약을 없애야 대한민국이 안심하고 평화다운 평화를 기대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따졌어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이어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생산적 대화를 나눴다고 얘기하고 2차 미북 정상회담도 개최한다고 하니까 잘된 일이고 환영한다"면서 "다만 방북을 마친 다음에도 구체적 비핵화 조치는 실무 회담으로 다시 논의한다고 하는데 비핵화에 대한 진전된 합의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것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우리 정부가 북핵에 대한 신고와 검증을 뒤로 미뤄도 된다는 주장이 나오는데 이것이야말로 우려스럽다"면서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북한의 도발은 중단됐지만, 핵 능력은 아직도 건재하며 핵 능력의 제거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라는 것을 한순간도 잊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합동만찬 인사말하는 이해찬
합동만찬 인사말하는 이해찬

(평양=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난 4일 오후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합동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aayy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