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PRNewswire] 색다른 음주 - 월드클래스가 소개하는 2019년의 세 가지 동향

송고시간2018-10-08 09:27

(베를린 2018년 10월 8일 PRNewswire=연합뉴스) 세계는 칵테일 혁명을 겪고 있다. 전체 미국인 중 거의 4분의 1이 친구들과 외출할 때 칵테일을 마신다[1]. 영국 소비자 중 거의 5분의 1도 친구들과 외출할 때 칵테일을 마신다[2]. 세계 최대의 주류 축제 중 하나인 런던 칵테일 주간의 규모는 지난 8년 사이에 네 배 이상 증가하면서, 230개가 넘는 바와 30,000명이 넘는 칵테일 애호가들이 참여했다[3]. 올해는 56개국 이상에서 온 바텐더들이 세계 최대 바텐딩 대회 중 하나인 제10회 월드클래스(WORLD CLASS)에 참여하고자 베를린을 찾았다. 이와 같은 칵테일 르네상스의 결과 양보다는 질을 새롭게 강조하게 됐다.

(사진: https://mma.prnewswire.com/media/755056/WORLD_CLASS.jpg )

(사진: https://mma.prnewswire.com/media/755057/WORLD_CLASS.jpg )

(사진: https://mma.prnewswire.com/media/755059/WORLD_CLASS.jpg )

(사진: https://mma.prnewswire.com/media/755060/WORLD_CLASS.jpg )

이번 주말, 엘리트 바텐더들이 올해의 월드클래스 바텐더 타이틀을 놓고 베를린에서 경합을 펼쳤다. 올해 심사위원단은 Diageo Global 수석 바텐더 Lauren Mote의 주도로 세계 굴지의 맛 전문가로 구성됐다. 그중 일부를 소개하면 바텐딩 전설인 Jeffrey Morgenthaler, 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칵테일의 왕으로 불리는 Elliott Clark(a.k.a. Apartment Bartender), Seedlip(세계 최초의 무알코올 증류주) 신생 브랜드 책임자 Claire Smith Warner, 2012 올해의 월드클래스 바텐더 Tim Phillips-Johansson 등이다. 이들은 2019년 주류의 미래가 어떤 모습일지 논의했다.

1. 약한 무알코올 칵테일

칵테일 애호가들이 약한 무알코올 주류의 특성에 열광하는 것이 이상하게 보일 수도 있지만, 2019년에는 약한 무알코올 칵테일이 새롭게 대거 등장할 전망이다. 무알코올 증류주 Seedlip은 2016년 출시 이후 점점 더 인기를 얻고 있다. 무알코올 주류는 특히 젊은 소비자 사이에서 인기다. 35세 미만 성인 중 46%가 무알코올 칵테일(mocktail)을 주문하는 데 비해, 35세 이상에서는 그 비율이 16%에 불과하다[4].

이런 현상의 원인은 선택에 대한 욕구가 커졌기 때문이다. 즉, 맛을 타협하지 않으면서 어느 경우에나 어울리는 술을 원하기 때문이다. 브랜드, 블렌더 및 바텐더들은 항상 맛이 열쇠라고 주장했다. 소비자는 약한 술을 마심으로써 자신의 알코올 섭취량을 조절하고, 한편으로 맛을 음미할 수 있다. 2019년 웰빙이라는 세계적 경향이 계속 번성함에 따라, 월드클래스는 이러한 추세가 더욱 힘을 얻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Claire Smith Warner는 “칵테일을 식사만큼이나 복잡하고 신중한 체험이라고 인식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다”라며 “더 많은 사람이 칵테일을 경험하고자 한다. 이는 알코올 칵테일을 완전히 대체하려는 시도라기보다, 바텐더들이 자신의 레퍼토리에 더 많은 저도수 술을 추가하고 실험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2. #MyCocktail

칵테일 문화가 하늘을 치솟고 있다. 요즘에는 모든 믹솔로지스트가 즉석에서 다양하고 복잡한 칵테일을 만들어낸다. 월드클래스는 두드러지는 칵테일을 만드는 방법에 대한 몇 가지 아이디어를 제시한다.

많은 사람이 소셜미디어를 참고하는 가운데, ‘drinkstagrammers’라는 신세대가 등장해 칵테일 제조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고, 이전에는 전혀 칵테일을 시도하지 않았던 사람들까지 끌어들이고 있다. Elliott Clark(@apartment_bartender)는 “나처럼 정식 바텐딩 경험이 없는 사람에게 소셜미디어는 이처럼 놀라운 산업을 보여주고, 더 큰 주류 커뮤니티와 참여하고 상호작용할 수 있는 창의적인 창구를 제공한다”라며 “그러나 더욱 중요한 점은 소셜미디어가 노련한 바텐더에게 바를 벗어나서 생각하고, 창의적인 측면에서 스스로 한계에 도전하도록 도전의식을 불어넣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2019년에는 칵테일의 외양이 칵테일의 맛만큼이나 중요해질 것이다. 소셜미디어에서 인정받는 것은 젊은 소비자의 음주 습관에서 중대한 역할을 한다[5]. 이에 반응해서 브랜드와 바텐더들은 자신의 칵테일과 사회적 범위를 완전히 새로운 차원으로 확장하기 위해 계속 실험할 전망이다.

3. 여세 이어가기

주류 산업은 폐기물 반대 운동을 진행하고 있으며, 소비자는 사회적 책임에 점점 더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밀레니얼 중 73%가 지속가능한 브랜드가 만드는 제품에 더 많이 지출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6]. 세계 최고의 바들은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시도할 것이다. 잘 상하는 원료를 버리고, 남은 재료를 혁신적이고 환경친화적인 칵테일로 변신시킬 것으로 보인다.

Tim Philips-Johansson은 “바텐더가 알코올을 팔아 생계를 이어가는 직업인만큼, 이러한 일이 이상하게 보일 수도 있다”라며 “그러나 바텐더들은 고객과 환경을 위해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것이다. 바텐더들은 더 건강한 세상을 원한다. 따라서 세상이 움직이는 방향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위한 의식적인 결정을 내리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월드클래스 글로벌 책임자 Emily Wheldon은 “Johnnie Walker 하이볼이든 Zacapa Old Fashioned이든 간에, 외양과 맛이 훌륭하고,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데 어떤 식으로든 기여하는 술이 중심에 서게 될 것”이라며 “도수가 낮은 술을 만들거나 폐기물이 나오지 않은 술을 만들 수도 있다. 그러나 그 술의 맛이 훌륭하지 않으면 사람들은 마시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는 Tanqueray No. TEN, Bulleit 및 Talisker 같은 자사의 모든 Reserve 브랜드가 소비자의 수요를 염두에 둔 증류주를 만들기 위해 바텐더들과 밀접하게 협력하는 이유”라면서 “이런 경향이 부상함에 따라, 업계 최고의 인재들과 협력하게 된 것은 무척 기쁜 일”이라고 말했다.

맛있는 제조법, 칵테일 만드는 영상 및 모든 최신 동향에 관한 정보는 웹사이트 makeitworldclass.com이나 월드클래스 인스타그램을 참조한다.

1. 닐슨 CGA

2. CGA 칵테일 보고서 2018

3. 런던 칵테일 주간, https://drinkup.london/

4. Imbibe, http://imbibe.com/news-articles/spirits-cocktails/cocktails/new-survey-gen-z-pay-more-instagrammable-cocktails/

5. Imbibe, http://imbibe.com/news-articles/spirits-cocktails/cocktails/new-survey-gen-z-pay-more-instagrammable-cocktails/

6. 포브스, https://www.forbes.com/sites/sarahlandrum/2017/03/17/millennials-driving-brands-to-practice-socially-responsible-marketing/#6ef0db6a4990

출처: 월드클래스(WORLD CLASS)

Drink Differently: Three Trends Set to Light up the Newsfeed in 2019, According to WORLD CLASS

BERLIN, October 8, 2018/PRNewswire/ -- The world is in the throes of a cocktail revolution. Nearly a quarter of all Americans drink cocktails when out with friends[1], as do almost a fifth of UK consumers[2]. In the past eight years, London Cocktail Week - the biggest drinks festival in the world - has more than quadrupled in size to over 230 bars and 30,000 cocktail lovers[3]. This year, bartenders from more than 56 countries journeyed to Berlin for the tenth anniversary of WORLD CLASS - one of the biggest bartending competitions worldwide. The result of this cocktail renaissance is a new emphasis on quality over quantity.

(Photo: https://mma.prnewswire.com/media/755056/WORLD_CLASS.jpg )

(Photo: https://mma.prnewswire.com/media/755057/WORLD_CLASS.jpg )

(Photo: https://mma.prnewswire.com/media/755059/WORLD_CLASS.jpg )

(Photo: https://mma.prnewswire.com/media/755060/WORLD_CLASS.jpg )

This weekend, as the bartending elite battled it out in Berlin for the title of WORLD CLASS Bartender of the Year, a panel of the world's leading flavour experts, hosted by Diageo Global Cocktailian, Lauren Mote, included bartending legend Jeffrey Morgenthaler, king of the Instagrammable cocktail Elliott Clark (a.k.a. Apartment Bartender), Claire Smith Warner, Head of New Brands at Seedlip (the world's first non-alcoholic distilled spirit) and World Class Bartender of the Year 2012, Tim Phillips-Johansson, discussed what the future of drinks will look like in 2019.

1. Low and No-ABV Cocktails

It may seem odd for cocktail enthusiasts to wax lyrical about the perks of low and no-alcohol drinks, but 2019 is set to see plenty of new low and no-ABV cocktails. Non-alcoholic spirit Seedlip has gone from strength to strength since its launch in 2016. No-alcohol options are particularly popular among younger consumers, with 46% of under-35s likely to order a mocktail, versus just 16% of over-35s[4].

This is all about a desire for choice; to have drinks for any occasion without compromising on flavour. Brands, blenders and bartenders have always insisted that flavour is key, and low-proof options allow consumers to savour taste while managing their alcohol intake. In 2019, WORLD CLASS expects to see this pick up steam, as the global trend towards well-being continues to flourish.

Claire Smith Warner added: "There's a growing awareness of cocktails as experiences that are as intricate and thoughtful as meals, and more people want to take part. It's not about replacing alcoholic cocktails altogether; it's about bartenders experimenting and adding more low-ABV options to their repertoire."

2. #MyCocktail

Cocktail culture has skyrocketed, and today any mixologist can whip up an array of complicated cocktails at the drop of a hat. WORLD CLASS offers a few ideas on how to make a drink to stand out.

Many turn to social media, and a new generation of 'drinkstagrammers' have emerged, bringing a fresh vibrancy to cocktail making and reaching an audience that might never have got involved before. Elliott Clark (@apartment_bartender), said: "For people like me with no formal bartending experience, social media opens up this incredible industry and provides a creative outlet to engage and interact with the wider drinks community. But more than that, it challenges seasoned bartenders to think outside the bar and push themselves creatively."

In 2019, how the drinks look will be just as important as how they taste. Social media recognition plays a major role in the drinking habits of younger consumers[5], and in response, brands and bartenders will continue to experiment to take their cocktails, and their social reach, to a whole new level.

3. Sustaining the Momentum

The drinks industry is in the grips of an anti-waste movement, and consumers are increasingly concerned with social responsibility. 73% of millennials express a willingness to spend more products from sustainable brands[6]. Top bars will go above and beyond to reduce waste, scrapping the perishables and turning leftovers into innovative eco-friendly cocktails.

Tim Philips-Johansson said: "It might seem odd since we sell alcohol for a living, but bartenders want the best for our customers and the environment. We want our world to be healthier, and that means making conscious decisions to positively influence the direction the world is moving."

Global Head of World Class, Emily Wheldon, added: "Whether it's a Johnnie Walker highball or a Zacapa Old Fashioned, drinks that look and taste great and contribute in some way to making the world a better place are going to take centre stage.

"Drinks can be low-alcohol or zero-waste, but if they don't taste superb, people won't buy them. That's why all our Reserve brands, like Tanqueray No. TEN, Bulleit and Talisker, work closely with bartenders to create spirits with their needs in mind. We're really excited about working with the best talent in the business as these trends take shape."

Visit makeitworldclass.com or the WORLD CLASS Instagram for delicious recipes, how-to videos and to get the low-down on all the latest trends.

1. Nielsen CGA

2. CGA Mixed Drinks Report 2018

3. London Cocktail Week, https://drinkup.london/

4. Imbibe, http://imbibe.com/news-articles/spirits-cocktails/cocktails/new-survey-gen-z-pay-more-instagrammable-cocktails/

5. Imbibe, http://imbibe.com/news-articles/spirits-cocktails/cocktails/new-survey-gen-z-pay-more-instagrammable-cocktails/

6. Forbes, https://www.forbes.com/sites/sarahlandrum/2017/03/17/millennials-driving-brands-to-practice-socially-responsible-marketing/#6ef0db6a4990

Source: WORLD CLASS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