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돈 쌓아두고 장학금·교육환경 개선에 안 쓰는 대학 수십 곳

송고시간2018-10-08 09:28

연구기금 지출 '0원' 36곳…건축기금·장학기금 지출 없는 대학도 각각 18·14곳

2013~2017년 기금적립액 1위 홍익대…"지출에는 인색" 지적

장학금(CG)
장학금(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연구와 장학, 건축 등의 목적으로 기금을 쌓아두기만 한 채 실제로는 학생을 지원하거나 교육환경을 개선하는 데 돈을 쓰지 않은 대학이 수십 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한국사학진흥재단에서 제출받은 각 대학 적립금 적립·인출현황을 보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연구기금을 한 푼도 안 쓴 대학(산업대 포함)은 36곳이었다. 건축기금을 쌓아두기만 한 곳은 18곳, 장학기금을 아예 쓰지 않은 곳은 14곳이었다.

수원대는 2013~2017년 286억여원의 기금을 더 적립했지만, 연구·건축·장학기금 모두 사용하지 않았다. 수원대는 최근 "학교재정이 양호한데, 교육환경이 개선되지 않아 피해를 봤다"며 학생들이 제기한 소송에서 패소해 등록금 일부를 돌려줘야 하는 상황에 부닥치기도 했다.

대학 중 2013~2017년 기금적립액 최다인 홍익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학 중 2013~2017년 기금적립액 최다인 홍익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3∼2017년 기금 적립액수가 1천289억여원으로 가장 많은 홍익대도 지출에는 인색한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기금은 단 1원도 안 썼고 장학기금은 누적 금액의 2.6%, 건축기금은 12%만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익대 총학생회는 지난 5월 "학생 1인당 평균 등록금이 830만원으로 사립대 평균보다 높은데 학생 과반이 가장 큰 학내 문제로 '열악한 시설·공간'을 꼽을 정도로 투자가 없다"면서 적립금 사용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5년간 기금 적립액수는 홍익대에 이어 고려대 1천123억여원, 을지대 922억여원, 연세대 899억여원, 성균관대 538억여원 순이었다.

김현아 의원은 "대학들이 학교시설을 신축·보수하고 장학금이나 연구비를 지원하는 데 적립금을 써야 함에도 그러지 않고 학교법인의 쌈짓돈을 불리는 데 쓰는 것이 아닌지 의심된다"면서 "교육부가 적절한 관리·감독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