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대선 1차 투표 극우 보우소나루-좌파 아다지 1∼2위(종합2보)

28일 결선투표서 최종 승부…여론조사는 보우소나루 우세
브라질 대선 보우소나루·아다지 2강 구도(PG)
브라질 대선 보우소나루·아다지 2강 구도(PG)[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 사진 EPA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오랫동안 남미 좌파벨트의 맏형 역할을 해 온 브라질에서 극우 대통령 탄생 가능성이 한층 높아졌다.

7일(현지시간) 치러진 브라질 대선 1차 투표에서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의 자이르 보우소나루(63) 후보가 46.7%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브라질 연방 선거법원이 발표했다.

이어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55) 후보가 28.5%의 득표율을 얻어 2위에 올랐다.

보우소나루 후보의 득표율은 1차 투표에서 바로 대통령으로 당선될 수 있는 50%에는 근소하게 못 미쳤지만 2위 후보와의 격차를 20%p 가까이 벌리며 최종 당선 가능성을 높인 것이다.

브라질 대선 1차 투표…극우 보우소나루 47% 득표
브라질 대선 1차 투표…극우 보우소나루 47% 득표(리오데자네이루 AFP=연합뉴스) 7일(현지시간) 치러진 브라질 대선 1차 투표에서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의 자이르 보우소나루(63) 후보가 46.7%의 득표율로 1위를 차지했다.
좌파 노동자당(PT)의 페르난두 아다지(55) 후보 28.5%를 크게 앞질러 최종 당선 가능성이 높아졌다. 사진은 이날 빌라 밀리타르에서 투표를 마친 보우소나루가 지지자들 앞에서 엄지 손가락을 쳐든 모습. bulls@yna.co.kr

중도 성향으로 분류되는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와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는 각각 12.52%와 4.85%로 뒤를 이었다.

역시 중도 성향으로 지난 2010년과 2014년 대선 1차 투표에서 3위를 한 지속가능네트워크(Rede)의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1%대에 그치면서 기대를 밑돌았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음에 따라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가 오는 28일 결선투표에서 최종 승부를 가리게 됐다.

이번 대선은 올 연말 임기가 끝나는 미셰우 테메르 현 대통령의 후임을 뽑는 것으로, 애초부터 '브라질의 트럼프'로 불리는 극우 보우소나르 후보와 '룰라의 후계자'인 아다지 후보의 2파전으로 주목을 받았다.

지지자들에 둘러싸인 보우소나루 후보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지지자들에 둘러싸인 보우소나루 후보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좌파의 아이콘인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뇌물수수로 수감돼 있고, 그의 후계자이자 브라질 사상 첫 여성 대통령이었던 지우마 호세프도 2016년 8월 탄핵으로 물러나면서 브라질 좌파는 위기에 봉착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교육부 장관, 상파울루 시장 출신인 아다지 후보는 브라질 좌파정권을 부활시키고 세대교체를 이룰 차세대 주자로 떠올랐다.

애초 룰라 전 대통령과 러닝메이트를 이룰 예정이었으나 룰라 전 대통령의 옥중 출마가 좌절되면서 대선 후보로 직접 나서게 됐다.

이에 맞선 보우소나루 후보는 육군 장교 출신으로 브라질 기존 정치권의 부패와 경제위기, 정국 혼란 등의 문제점을 집중 파고들면서 다크호스로 급부상했다.

특히 과거 군사독재 시절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하거나, 여성·인종·동성애·난민·원주민 차별 등 막말 정치로 논란이 됐으나 오히려 이런 점이 기존 정치권에 실망한 서민층에 먹혀 들면서 '브라질의 트럼프'라는 별명이 따라붙었다.

이번 1차 투표에서도 두 후보가 접전을 펼칠 것이란 관측이 나왔지만 보우소나루 후보가 예상보다 훨씬 높은 득표율을 올리면서 외신들은 "놀랍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보우소나루 후보는 앞으로 남은 기간 중도 정당과 재계, 군부 등의 지지를 견고하게 다지면서 대세론 굳히기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에 아다지 후보는 전통적 지지 기반인 노동자·농민과 중산층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이는 전략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부패혐의로 수감 중인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원격 지원'이 얼마나 효력을 발휘할지도 관심이다.

1차 투표 2위로 결선투표에 진출한 아다지 후보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1차 투표 2위로 결선투표에 진출한 아다지 후보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이날 대선과 함께 27명의 주지사(브라질리아 연방특구 포함)와 연방상원의원 81명 가운데 3분의 2인 54명, 연방하원의원 513명 전원, 주의원 1천35명, 브라질리아 특구 의원 24명도 선출하는 투표도 이루어졌다.

주지사 선거도 대선과 마찬가지로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은 지역에서는 28일 결선투표가 치러진다.

한편, 올해 선거에는 네우손 홍(43·한국명 홍창표) 변호사와 지나 박 모니카(49·여·한국명 박지나) 변호사 등 한인 동포 2명이 연방하원의원에 도전했으나 당선권에 들지는 못했다.

두 사람은 중도 성향 정당인 포데무스(Podemos)와 아반치(Avante) 소속으로 각각 상파울루에서 출마했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08 11: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