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언론 "강경화, 지난달 日에 위안부재단 '연내해산' 방침 전달"

송고시간2018-10-08 08:51

화해치유재단 해산하라!
화해치유재단 해산하라!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6일 오전 서울 중구 화해치유재단 앞에서 정의기억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재단 해산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8.8.6 scape@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달 초 한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을 위한 화해·치유재단'을 연내에 해산할 방침을 일본측에 전달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8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복수의 한일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강 장관이 지난달 1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회담할 때 화해·치유 재단의 연내 해산 계획을 밝혔다고 전했다.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에 대해 고노 외무상은 "재단 해산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하는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조기 방일을 요청했고, 강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의 일본 방문은 재단 해산 후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후 지난달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할 때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국민의 반대로 화해·치유 재단이 정상적 기능을 못 하고 고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해산을 시사한 바 있다.

요미우리는 문 대통령이 당시에도 아베 총리에게 재단의 연내 해산 방침에 대해 설명했다고 전했다.

화해·치유 재단은 박근혜 정부 시절 한일 위안부 합의(2015년 12월)에 따라 2016년 7월 출범해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약 98억7천만원)으로 피해자와 그 유족에 대한 치유금 지급 사업을 했다.

우리 정부는 작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위안부 합의에 대한 재검토를 진행한 끝에 일본이 출연한 10억엔을 전액 정부예산으로 충당키로 한 바 있다.

요미우리는 한일합의의 근간인 화해·치유 재단이 해산되면 양국 관계에 악영향을 미치고 납치문제 해결을 위한 한미일 연대도 손상될 것이라며 일본 정부가 한국측에 생각을 바꿀 것을 계속 촉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자회담 앞서 악수하는 한일 외교장관
양자회담 앞서 악수하는 한일 외교장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이 11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시의 한 호텔에서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2018.9.11 youngkyu@yna.co.kr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