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양 저유소 폭발화재 원인 '오리무중'…관계기관 정밀조사

송고시간2018-10-08 07:38

합동 현장감식은 오늘 진행 안해…피해액 43억원 추산

저유소 화재 현장 조사하는 소방 관계자들
저유소 화재 현장 조사하는 소방 관계자들

(고양=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8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저유소에서 소방 관계자들이 화재 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andphotodo@yna.co.kr

(고양=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기도 고양시의 저유소에서 발생한 폭발화재가 17시간 만에 완전히 진화돼 관계당국이 본격적인 원인 규명조사에 나선다.

8일 경기 고양경찰서는 이날 새벽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고양저유소) 휘발유탱크 폭발화재의 진화작업 완료에 따라 폭발 원인과 과실 여부 등을 규명하는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다.

경찰은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관계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는 한편 저유소 주변으로 폐쇄회로(CC)TV 확보 범위를 확대해 폭발의 원인에 외부적인 요인이 있는지도 수사한다.

또 화재 자동감지 센서 등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등 초기 진화에 실패한 것으로 판단되는 만큼, 안전조치상 미흡한 점이 있었는지 등을 살펴볼 예정이다.

다만 관계기관 합동 현장감식은 화재 진화가 예상보다 더디게 진행돼 일정을 조율하는 문제로 이날 실시하지는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은 옥외탱크 1기가 불에 타고 휘발유 약 266만3천ℓ가 연소해 43억4천951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잠정 추산했다.

지난 7일 오전 10시 56분께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대한송유관공사 경인지사 옥외탱크 14기 중 하나인 휘발유 탱크에서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했다.

화재는 탱크에 있던 휘발유 440만ℓ 중 남은 물량을 다른 유류탱크로 빼내는 작업과 진화작업을 병행한 끝에 17시간 만인 8일 오전 3시 58분께 완전히 꺼졌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저유소에서 직선거리 약 25㎞가 떨어진 서울 잠실 등에서도 관측될 정도로 긴 검은 연기 띠가 만들어져 주민들이 휴일 하루종일 불안에 떨어야 했다.

경기 고양과 서울 은평·마포지역 주민들에 실내에서는 창문을 열지 말고, 외출을 자제하라는 내용의 긴급재난문자가 발송됐고, 인근의 창릉천 수질오염 예방을 위한 방재둑 설치작업 등이 진행됐다.

이 불 언제쯤 잡힐까
이 불 언제쯤 잡힐까

(고양=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지난 7일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전동 송유관공사 저유소에서 휘발유 탱크 폭발로 추정되는 큰불이 발생, 소방대원 등이 화재 진압에 애를 쓰고 있다. pdj6635@yna.co.kr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