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민족공동체재단, 8개국 동포 청년 초청 지도자대회

송고시간2018-10-08 07:53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세계한민족공동체재단(총재 김덕룡·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은 지난 6일부터 세계 8개국 재외동포 청년 33명을 초청해 '세계 한민족청년지도자대회'를 열고 있다고 8일 밝혔다.

14일까지 이어지는 이 대회는 '한민족의 평화와 번영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모국의 역사와 문화, 발전상 등을 체험하고 분단의 현실을 느끼면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모색하는 프로그램 등으로 진행된다.

러시아,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호주, 미국 등 2∼4세 동포 청년들은 8일 인천 영흥도의 남동발전 영흥화력발전소, 경기도 수원의 삼성전자를 견학하고, 오후에는 이주영 국회부의장을 예방한 뒤 국회의사당과 국회 헌정기념관을 들러본다.

9일 창덕궁을 비롯해 인사동, 서대문형무소, 서대문 등을 탐방하고 국기원을 방문하며, 10일에는 파주시로 이동해 임진각, DMZ 지역 도라산역, 도라전망대를 본 뒤 연천 6포병여단에 입소해 병영체험을 한다.

11∼13일은 경주, 포항, 부여, 전북 부안 등을 돌면서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고 모국의 발전상도 느껴본다.

참가자들은 14일 오전 양창영 전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반도의 평화통일과 한민족청년 네트워크'라는 주제의 특강을 듣는 일정을 끝으로 대회를 마친다.

앞서 6일 입국한 청년들은 개회식과 간담회 등에 참가했고, 서울 용산의 전쟁기념관을 견학했다.

이 행사는 재외동포재단의 후원과 현대자동차그룹, 한신공영, KT&G, KEB 하나은행, 경동제약, 대경건설, 스포츠토토, 서울화장품, 블랙야크, 삼진제약, 남산케이블카, 민주평통 청년분과위원회, 한국농어촌공사 등의 협찬으로 열린다.

지난해 초청된 청년지도자들이 국기원을 방문해 태권도 체험을 하는 장면
지난해 초청된 청년지도자들이 국기원을 방문해 태권도 체험을 하는 장면

[세계한민족공동체재단 제공]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