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서 체포된 인터폴 총재 사임…한국인 김종양 부총재가 대행

송고시간2018-10-08 03:55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최근 중국에서 체포된 것으로 알려진 멍훙웨이(孟宏偉·64) 인터폴(Interpol) 총재가 사임 의사를 전해왔다고 인터폴이 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한국인인 김종양 인터폴 집행위원회 부총재가 당분간 총재 대행을 맡는다. 김 대행은 경남지방경찰청장과 경찰청 기획조정관, 경기지방경찰청장을 거쳐 2015년 인터폴 부총재에 당선됐다.

인터폴은 오는 11월 두바이 회의에서 새 총재를 선출할 예정이다.

멍 전 총재는 본국인 중국에 출장을 떠났다가 행방불명됐다. 이에 대해 중국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는 이날 웹사이트를 통해 멍 총재가 법을 위반해 반부패 당국인 국가감찰위원회의 감시와 조사를 받고 있다고만 밝혔다.

멍훙웨이 전 인터폴 총재
멍훙웨이 전 인터폴 총재

[로이터=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