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공실 대안' 서울 공유오피스 3년새 3배 '쑥'

송고시간2018-10-08 07:15

젠스타 보고서…"임대인 수익 극대화·임차인 비용절감 기대"

공유오피스 '스페이시즈 그랑 서울'
공유오피스 '스페이시즈 그랑 서울'

[스페이시즈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임대 사무공간인 '공유오피스' 시장이 최근 3년새 3배 이상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차인은 공실을 줄이고 수익성을 높이고자 임차인은 인테리어 등 부대비용을 줄이면서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자 공유오피스에 눈길을 주고 있기 때문이다.

8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종합부동산자산관리회사 젠스타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2015년 말 기준 약 9만9천174㎡ 수준이던 서울 공유오피스 재고면적은 올해 2분기 35만7천25㎡로 약 3.6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2017∼2018년에만 연간 10만㎡ 안팎이 신규 공급됐다.

2분기 현재 서울 내 공유오피스 지점은 모두 174개이다.

권역별로는 창업 수요가 많은 강남권역이 105개 지점으로 가장 많았고, 도심권역 26개, 여의도권역 9개, 기타권역 34개 등으로 집계됐다.

공유오피스는 인원이 적고 사무공간을 장기 임대하기 부담스러운 스타트업에서 주로 이용하지만, 최근에는 대기업에서도 공유오피스에 관심을 두는 추세다.

SK 주식회사 C&C는 지난 5월 성남시 분당 사옥 4개 층을 공유오피스를 전환했고, CJ프레시웨이[051500]는 세계 최대 공유오피스 업체인 위워크와 제휴해 지점 내 무인점포를 운영하기로 했다.

지난 6월에는 '국민 내비게이션'이라고 불렸던 애플리케이션 '김기사' 창업자들이 판교에 공유오피스를 개소해 화제가 됐다.

하지만 전체 오피스 시장에서 공유오피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0.8%로 여전히 미미한 수준이다.

권역별 점유율은 강남권역 1.2%, 도심권역 1.1%, 여의도권역 0.5%, 기타권역 0.4% 순이다.

아시아 주요 도시와 비교해도 국내 공유오피스 시장은 아직 시작 단계라고 볼 수 있다.

도시별 공유오피스 점유율은 중국 상하이 8.0%(2017년 기준), 싱가포르 3.9%, 홍콩 3.0%, 베이징 2.9% 등이었다.

보고서는 "한국 공유오피스 시장은 2015년 이후 본격적인 성장추세며 여전히 높은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일부 대기업을 포함한 신규 업체들이 계속 진입하고 있는 만큼 2018∼2020년 연평균 95%의 성장률을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3년간 공유오피스 재고면적
3년간 공유오피스 재고면적

[젠스타 제공]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