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이더스] 필리핀 세부

송고시간2018-10-08 10:30

하늘을 닮은 에메랄드빛 바다

세부의 푸른 바다 속으로 뛰어드는 현지 어린이들. 연합DB

세부의 푸른 바다 속으로 뛰어드는 현지 어린이들. 연합DB

필리핀의 대표적인 휴양 도시이자 동남아시아에서 손꼽힐 정도로 유명한 관광지 세부. 이곳은 7천여 개의 섬으로 이뤄진 필리핀에서 두 번째로 큰 섬이며, 수도인 마닐라로부터 약 600km 떨어져 있다.

필리핀 중부와 남부의 정치·경제 및 역사·문화 중심지인 까닭에 현지에서는 ‘여왕 도시’라는 애칭으로 불릴 때가 많다. 항구와 닿아 있는 상업 지구, 행정 중심지 라우그 지구, 옛 시가지 샌니콜라스 지구 등으로 나눠져 있다.

스페인 탐험가 페르디난드 마젤란이 세계를 일주하다가 1521년 이곳에 처음 도착했을 때 이미 원주민에 의해 취락이 형성돼 있었다. 그 후 1565년 스페인에 의해 정복된 후 초대 총독 레가스피가 이곳을 기지로 삼아 필리핀 전역의 식민지화를 진척시키면서 마닐라로 수도를 옮길 때까지 중심지 역할을 했다.

건기와 우기의 구분이 명확하지 않고 거의 1년 내내 연평균 27℃의 화창한 날씨가 이어진다. 다만, 소나기가 갑작스레 내릴 수 있는 만큼 야외 활동을 할 때는 우산 등을 준비하는 게 좋다. 1월이 가장 춥고 5월이 제일 더우며, 비교적 선선하게 느껴지는 때는 10~12월이다.

하늘을 그대로 담아낼 정도로 투명한 에메랄드빛 바다가 인상적이며, 이국적인 야자수를 배경으로 각종 수상 스포츠를 즐기기에도 적합하다.

일찍부터 서양의 외래문화를 받아들인 덕분에 도시 곳곳에서 독특하고 다양한 유적을 만날 수 있어 역사·문화 관광을 선호하는 이들에게도 호평받는다. 세계적으로 명성이 자자한 고급 리조트가 해변을 따라 줄지어 서 있고, 클럽과 카지노 등에서 화려한 밤 문화도 만끽할 수 있다.

세부의 에메랄드빛 바다는 물이 맑고 깨끗해 파란 하늘을 그대로 담아낸다.

세부의 에메랄드빛 바다는 물이 맑고 깨끗해 파란 하늘을 그대로 담아낸다.

◇아일랜드 호핑 투어

필리핀의 전통 목선(木船)인 ‘방카 보트’를 타고 바닷물을 시원하게 가르며 세부의 낭만적인 풍경 속으로 뛰어들 수 있다. 천혜의 자연경관을 간직한 해상보호 구역에서 가지각색의 산호, 형형색색의 열대어와 스노클링을 즐기는 것만으로도 값진 추억을 잔뜩 만들 수 있다.

‘아일랜드 호핑’이란 섬에서 섬으로 ‘폴짝’하고 뛴다는 뜻이며, 실제로 배를 타고 여러 섬을 넘나든다. 바다낚시를 즐기다가 섬에 상륙해 해변의 전망을 즐기며 현지 음식도 맛본다.

고급 리조트가 해변을 따라 줄지어 서 있고, 클럽이나 카지노 등에서 화려한 밤 문화도 즐길 수 있다. 사진은 샹그릴라 리조트. 연합DB

고급 리조트가 해변을 따라 줄지어 서 있고, 클럽이나 카지노 등에서 화려한 밤 문화도 즐길 수 있다. 사진은 샹그릴라 리조트. 연합DB

◇보홀 데이 투어

필리핀의 수많은 섬 중 8번째로 큰 보홀에서 원시 자연의 경이로움을 체험하는 투어. 드넓은 초원 위에 작고 둥글게 솟아 있는 언덕들이 시중에서 판매하는 ‘키세스 초콜릿’과 비슷하다는 뜻에서 이름 붙여진 ‘초콜릿 힐’, 어른 손바닥만 한 작은 몸집에 눈만 큰 ‘타르시어스 원숭이’ 등이 여행객들의 눈길을 순식간에 잡아끈다. 나비 농장에서는 손바닥 위에 직접 나비를 올려놓고 들여다볼 수도 있다.

배를 타고 로복 강의 빽빽한 열대 우림 사이를 빠져나갈 때는 인간의 손이 거의 닿지 않은 태고의 생태를 온몸으로 느낄 수 있다. 섬에 상륙해 원주민과 사진을 찍는다면 그때마다 팁을 줘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초원 위의 둥근 언덕들이 시중에서 판매하는 ‘키세스 초콜릿’과 비슷하다는 뜻에서 이름 붙여진 ‘초콜릿 힐’.

초원 위의 둥근 언덕들이 시중에서 판매하는 ‘키세스 초콜릿’과 비슷하다는 뜻에서 이름 붙여진 ‘초콜릿 힐’.

◇산토니뇨 성당

1565년 산토니뇨(아기 예수) 조각상이 발견된 자리에 레가스피가 세운 성당. 화재로 인해 1568년 소실됐으나 1602년 재건됐다. 애초에는 나무로 기둥을 세우고 잎으로 지붕을 만들어 올렸으나 18세기에 튼튼한 산호석으로 교체했다.

필리핀에서 가장 오래된 기독교 유물로 여겨지는 산토니뇨 조각상은 1521년 마젤란이 필리핀에서 거행된 원주민들의 첫 세례를 기념해 만들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화재에도 불타지 않아 현지인들 사이에서는 기적의 성물(聖物), 또는 수호신으로 여겨지고 있다.

산토니뇨 조각상은 매년 1월 셋째 주 일요일까지 열흘간 열리는 시눌룩 축제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시눌룩’은 필리핀어로 ‘우아한 춤’이란 뜻이다. 앞으로 두 발, 뒤로 한 발 움직이는 춤이 흘러가는 강물을 연상시킨다는 뜻에서 유래했다.

원래는 세부의 원주민들이 숭배하는 우상을 섬기기 위해 추던 전통 춤이었으나 스페인에 의해 가톨릭이 전파될 무렵 세례를 받은 원주민들이 이 조각상에 기도하며 시눌룩을 춘 후 의미가 바뀌었다.

1565년 아기 예수 조각상이 발견된 자리에 세워진 ‘산토니뇨 성당’.

1565년 아기 예수 조각상이 발견된 자리에 세워진 ‘산토니뇨 성당’.

◇도교 사원

세부에서 살고 있는 중국 화교들이 추앙하는 노자(老子)를 모신 사원. 1972년에 세워졌으며, 화교들이 모여 사는 세부의 고급 주택가 ‘베벌리 힐스’에 위치하고 있다. 시내 중심가에서는 6km가량 떨어진 곳이다.

여느 중국식 사원처럼 빨간색, 녹색, 노란색 등으로 현란하게 장식돼 있다. 사원 입구의 청룡상이 눈에 띄는데, 풍수지리학적으로 볼 때 좌청룡에 해당하는 자리이기 때문이라고 알려져 있다.

내부에는 노자 외에 촉나라 장수 관우를 모신 제단도 있다. 이들에게 향을 피우고 기도를 올리는 사람들로 사원은 늘 붐비는 편이다. 연못가에는 주나라 정치가 강태공이 낚싯대를 드리운 채 사색에 잠긴 모형이 있어 재미를 더해준다.

본당으로 향하는 99개의 계단을 오르면 막탄 섬을 둘러싼 바다 풍경이 한눈에 들어오며, 엄숙한 분위기를 지키기 위해 본당에서는 사진 촬영이 엄격히 금지된다.

외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1565년에 지은 ‘산페드로 요새’.

외적의 침입을 막기 위해 1565년에 지은 ‘산페드로 요새’.

◇산페드로 요새

필리핀에서 가장 오래된 요새로 1565년 지어졌다. 당시에는 항구 옆에 흙과 나무로 목책만 세운 파수대에 불과했으나 스페인이 통치하던 1738년 해적 등의 침입을 막기 위해 높이 20m, 두께 8인치의 석조 벽으로 개축됐다. 면적은 약 2천㎡며, 요새 내부는 전체적으로 스페인 분위기가 강하다.

그러나 스페인 통치 말기인 1898년에는 세부의 독립운동 세력에 의해 점령되고, 그 이듬해부터 시작된 미국의 식민지 시대에는 미군의 병영으로, 1943년부터는 다시 일본에 의해 포로수용소로 쓰이는 등 역사적으로 큰 부침을 겪었다.

현재는 미국으로부터의 독립을 기념하는 광장 등이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암울했던 필리핀의 과거를 떠올리게 한다. 요새의 역사를 보여주는 그림과 사진 등이 곳곳에 전시돼 있고, 주변에 함께 조성된 공원을 따라 조용히 산책도 할 수 있어 여행객은 물론, 현지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1521년 4월 필리핀에서 처음 열린 세례식을 기념하기 위해 마젤란이 만든 십자가와 이를 보관하고 있는 팔각정.

1521년 4월 필리핀에서 처음 열린 세례식을 기념하기 위해 마젤란이 만든 십자가와 이를 보관하고 있는 팔각정.

◇마젤란 십자가

세부 시내의 대표적인 관광지 중 한 곳으로 세부시청 건너편에 자리 잡고 있다. 높이 3m의 거대한 십자가로, 1521년 4월 21일 필리핀에서 처음으로 원주민 수백 명의 가톨릭 세례식이 열렸을 때 이를 기념하기 위해 마젤란이 만들었다.

그 후 세부의 해안에 세워졌으나 1841년 마젤라스 거리에 팔각정을 건립한 후 이곳으로 옮겨져 오늘날까지 보존되고 있다. 팔각정의 천장을 수놓은 벽화에는 당시의 세례식 장면이 그려져 있어 생생함을 더해준다.

이 십자가에는 기적을 부른다는 전설이 깃들어 있다. 십자가의 나무를 조금 떼어낸 후 달여 마시면 병이 낫는다는 믿음이다. 이 때문에 나무를 조금씩 떼어가는 사람들이 끊이지 않자 더 이상의 손상을 막기 위해 현재는 단단한 나무 커버를 씌워 놓았다.

강윤경 기자 bookworm@yna.co.kr

자료제공_하나투어(www.hanatour.co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