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쟁 성폭력'에 주목한 올해 노벨평화상…역대 수상자는 누구

1901년부터 총 99차례 시상…한국인 김대중·최연소 말랄라
국제적십자 3차례 영예…오바마 '수상자격' 논란…아웅산 수치는 '변절' 비판도
베팅사이트 나돌던 '남북정상 공동수상'·트럼프 수상은 불발
노벨평화상
노벨평화상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인류에게 가장 큰 공헌을 한 사람에게 수여한다"는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을 바탕으로 제정된 노벨상 중에서도 '노벨평화상'은 세간의 이목이 가장 집중되는 상이다.

1901년부터 올해까지 총 99차례 시상이 이뤄졌다. 5일(현지시간) 발표된 2018년 노벨평화상은 전쟁 성폭력을 방지하고 피해자를 돕기 위해 활동해 온 콩고민주공화국의 의사 드니 무퀘게와 나디아 무라드에게 돌아갔다.

ICAN의 노벨평화상 수상 축하하는 사람들
ICAN의 노벨평화상 수상 축하하는 사람들[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수상자는 핵무기 폐기 운동에 앞장서 온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이었다.

ICAN은 2007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총회 기간에 결성돼 비핵화 활동을 벌여왔다. 특히 지난해 7월 핵무기 전면 폐기와 개발 금지를 목표로 하는 '유엔(UN) 핵무기 금지협약'이 채택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역대 최연소 수상자는 당시 17살이었던 '탈레반 피격소녀' 말랄라 유사프자이이다.

말랄라는 여성의 동등한 교육권을 주장하다 탈레반이 쏜 총에 맞고 기적적으로 살아났다. 살해 위협을 받는 환경에서 모든 어린이의 교육권을 옹호하는 활동을 펼친 공로를 인정받았다.

2014 노벨평화상 시상식
2014 노벨평화상 시상식[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일한 한국인 수상자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다.

김 전 대통령은 2000년 한반도 평화 정착에 힘쓴 공로로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최다 수상자는 1917년, 1944년, 1963년 등 3차례 평화상을 받은 구호단체인 국제적십자위원회(ICRC)가 주인공이다. ICRC의 설립자인 앙리 뒤낭은 1901년 평화상 초대 수상자이기도 하다.

노벨평화상은 각국의 정치·사회 현안과 첨예하게 맞물리는 분야인 만큼 논란도 끊이지 않았다.

2009년에는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상을 받았다.

노벨위원회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인류 협력과 국제 외교를 강화하는 데 노력했고 앞으로도 잘하도록 격려하는 의미라고 밝혔지만, 논란이 이어졌다.

당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취임한 지 1년도 안 된 시점이었기 때문에 상을 받기에는 너무 이른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왔다.

2009년 노벨평화상 시상식에서 연설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
2009년 노벨평화상 시상식에서 연설하는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1973년에는 베트남 휴전 협상에 기여한 공로로 북베트남 지도자 레둑투와 헨리 키신저 전 미 국무부 장관이 선정됐다.

그러나 레둑투는 '조국은 아직 평화롭지 않다'며 수상을 거부했다. 노벨평화상 심사위원 2명은 휴전 협상 중 하노이에 폭격을 명령했던 키신저에게 평화상을 주는 것에 반대한다며 사퇴하기도 했다.

'전쟁 성폭력'에 주목한 올해 노벨평화상…역대 수상자는 누구 - 5

수차례 투옥과 가택 연금을 거치며 미얀마의 민주화를 이끌어 한때 '민주주의의 상징'으로 여겨졌던 아웅산 수치도 1991년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이후 미얀마의 실권자가 된 그는 로힝야족 유혈사태를 묵인하고 방관하고 있다는 국제사회의 비판에 직면해있다.

한편, 베팅사이트에서 한반도 평화정착 등에 기여한 공로로 인해 거론됐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수상은 결국 불발됐다.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이 지난해 3월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세계여성의날 기념 연설을 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얀마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이 지난해 3월 미얀마 수도 네피도에서 세계여성의날 기념 연설을 하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05 18: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