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심재철,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박범계 고소

"박범계 '보좌진 특별교육·특활비 6억원 사용' 발언은 허위"
"김동연, 사과해야…적절한 조치 없으면 법적 책임 물을 것"
국회 대정부 질문하는 심재철
국회 대정부 질문하는 심재철지난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국회 본회의에서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비인가 행정정보 무단유출 논란의 중심에 선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은 5일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박 의원이 라디오 인터뷰 등을 통해 허위사실을 반복적으로 유포했다"며 "사과를 요구했지만, 박 의원이 사회관계서비스망(SNS)을 통해 허위사실을 확대 재생산해 법적 조치에 들어가기로 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지난 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한국재정정보원의 전산망을 뚫기 위해서 (심 의원) 보좌진이 특별교육을 받았다. 이 망을 뚫기 위해 단단히 준비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심 의원은 "재정정보시스템 아이디를 처음으로 신청한 보좌진이 재정정보원 담당자에게 자료검색과 다운로드 등 기본적인 사용법을 10여분 간 물어본 것을 두고 박 의원이 '특별교육'으로 조작해 발표했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또 "박 의원은 '심재철 의원이 국회부의장 재직 당시 특활비 6억원을 받았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그러나 여러 차례 언론을 통해 당시 받은 특활비는 6억원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고 밝힌 바 있다"고 항변했다.

박범계 의원
박범계 의원사진은 지난 5일 대전 평송청소년문화센터에서 박범계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jkhan@yna.co.kr

한편 심 의원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 대해서도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해명과 사과를 촉구하고, 적절한 조치가 없을 시 법적 책임을 묻는 것을 검토하기로 했다.

심 의원은 "김 부총리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회부의장 보직 시절 주말에 업무추진비를 사용했다'는 취지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이는 의정활동비 사용 내역을 살펴보지 않으면 확인할 수 없는 발언을 한 것으로, 국회의원에 대한 사찰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부의장에게는 업무추진비가 따로 없음을 국회사무처에서 공식 확인했다"며 "김 부총리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국회부의장에게 나오는 유류비 카드를 본 의원이 출장 중 사용한 것을 공개한 것은 정부의 국회의원 사찰 사실을 명백히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05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