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김영남 "북남수뇌, 대결역사에 종지부…조선만대 불멸의 업적"

송고시간2018-10-05 11:55

10·4선언 기념행사 연설…"온 겨레는 역사적 선언 이행위해 총궐기 나서야"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민족통일대회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민족통일대회

(평양=연합뉴스) 5일 오전 평양 인문문화궁전에서 열린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이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2018.10.5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평양·서울=연합뉴스) 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5일 남북의 정상이 "역사적인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온 겨레에 안겨드린 것은 조선만대에 길이 빛날 불멸의 업적"이라고 밝혔다.

김영남 위원장은 이날 평양 인민문화궁전에서 열린 '10·4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 연설에서 "북남수뇌분들이 분열과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고 평화 통일의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려는 숭고한 뜻과 투철한 의지를 안고 세 차례의 수뇌상봉과 회담을 마련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4월, 5월, 9월의 북남 수뇌 상봉과 전 민족의 대단결로 북남관계에서 대전환, 대변혁을 이룩하고 이 땅안에 기어이 부강번영한 통일 강국을 일떠세우시려는 북남 수뇌분들의 뜨거운 민족애와 확고한 통일의지, 결단과 통 큰 아량이 안아온 고귀한 열매"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10·4선언의 계승인 판문점선언과 9월평양공동선언에는 새로운 희망으로 높이 든 민족의 박동이 있고 강렬한 통일 의지로 빛나는 겨레의 넋이 있고 머지않아 현실로 나올 우리의 소망, 꿈이 담겨 있다"면서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통일 겨레의 미래를 밝혀주는 이 역사적인 선언들을 이행하기 위해 총궐기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는 오랫동안 분열의 고통과 대결을 겪어온 우리 민족이 어떻게 자기의 힘, 자기의 지혜, 자기의 뜻으로 하나된 방대한 조국을 소리쳐 일떠세우는가를 똑똑히 목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악수하는 조명균 통일장관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악수하는 조명균 통일장관

(평양=연합뉴스) 5일 평양 인문문화궁전에 열린 10.4 선언 11주년 기념 민족통일대회에서 조명균 통일부장관과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악수하고 있다. 2018.10.5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