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남 주택가서 전 여자친구 무참히 살해한 40대 남성 징역 25년

송고시간2018-10-05 10:47

"회복 불가능한 중대한 범죄…유족들 평생 고통 속 살아"

여성 살인 (PG)
여성 살인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지난 5월 서울 송파구의 한 빌라에서 여성을 흉기로 살해한 40대 남성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서울동부지법 형사합의11부(조성필 부장판사)는 5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김 모(48) 씨에게 징역 2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김씨는 잠깐 교제하던 피해자가 결별을 통보하자 여러 차례 찾아가 스토킹했다"며 "이를 피해자 가족들이 신고하자 김씨는 보복 감정을 품고 범행도구를 구입해 피해자를 찾아갔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피해자가 도망가자 쫓아가 흉기로 20여 차례에 찔러 무참히 살해했다"며 "김씨는 계획적인 범행이 아니라고 주장하나 흉기를 들고 피해자를 찾아간 것 자체가 상당히 계획적"이라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살인은 피해자의 생명을 앗아가는 회복 불가능한 중대한 범죄"라며 "김씨의 범행으로 피해자의 유족들은 평생 치유할 수 없는 고통에서 살아가고 있고, 김씨에 대한 강한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씨가 벌금형 외에 다른 범죄 전력이 없고 반성하는 사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밝혔다.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