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주시장 "2기 신도시 활성화로 수도권 주택공급 해야"

송고시간2018-10-05 10:43

양주 옥정신도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주 옥정신도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지난달 21일 정부의 수도권 주택공급대책 발표와 관련해 이성호 경기도 양주시장이 지지부진한 2기 신도시를 활성화해 주택공급을 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이성호 시장은 5일 성명을 발표하고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정책의 성공을 위한 방안으로 2기 신도시 활성화 방안을 제시했다.

이 시장은 "과거 정부가 추진한 양주 옥정·회천지구 등 2기 신도시의 경우 지구 지정 15년이 흘렀음에도 광역교통망과 자족시설 부족으로 계획된 공급물량의 절반밖에 해소하지 못해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이어 "전철 7호선이 연결되면 옥정지구 1만5천 가구, 회천지구 2만2천 가구 주택공급이 가능하다"며 "광역교통망 확충을 통해 2기 신도시를 활성화하면 주택공급 물량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 시장은 한강 이북 지역을 중심으로 신규 주택공급을 검토해 남북 관계 개선에 따른 배후 거점지역 조성과 국토 균형발전이라는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와 관련 이 시장은 2기 신도시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한 예산을 확대하는 등 접근성 강화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옥정신도시는 2기 신도시 중 하나로 706만3천㎡에 4만1천481가구를 지어 10만6천351명의 인구를 수용하는 사업이다. 옥정지구와 인접한 회천지구는 437만8천㎡에 2만2천217가구를 지어 6만2천300명의 인구를 수용하는 사업으로 2010년 착공 예정이었으나 부동산 경기침체 등으로 중단된 뒤 아직 착공을 못 하고 있다.

wyshi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