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한생명 주 5일 시차 출퇴근제…"업계 최초 도입"

송고시간2018-10-05 10:28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신한생명은 모든 직원이 자신의 출퇴근 시간을 스스로 정해 근무하는 '전일제 시차 출퇴근제'를 업계 최초로 도입한다고 5일 밝혔다.

시차 출퇴근제는 유연근무제의 일종이다. 주 40시간(주 5일, 1일 8시간)을 지키는 범위에서 직원이 자신의 출근 시간을 정하고, 이에 맞춰 퇴근 시간을 정한다.

오전 7∼11시에 1시간 단위로 출근 시간을 정한다. 오전 7시에 출근한 직원은 8시간(점심시간 1시간 제외) 뒤인 오후 4시까지 근무한다. 오전 10시에 출근한 직원은 오후 7시에 퇴근한다.

신한생명은 지난해 10월부터 주 2회 선택적 시차 출퇴근제를 도입, 1년의 시범운영을 거쳐 이달부터 주 5회로 전일제 적용한다.

신한생명은 전일제 시차 출퇴근제와 'PC 오프(OFF) 제도'를 연동, 미리 설정해 둔 퇴근 시간이 되면 해당 직원의 PC가 자동으로 종료된다.

신한생명 주 5일 시차 출퇴근제…"업계 최초 도입" - 1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