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콩레이' 북상 속도 빨라져…부산 위쪽에 상륙할 가능성도

송고시간2018-10-05 10:36

내일 아침 6시 제주, 점심땐 부산 지날 듯

제25호 태풍 '콩레이'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제25호 태풍 '콩레이' 예상 경로 [기상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한반도 쪽으로 북상 중인 태풍 '콩레이'의 이동 속도가 예상보다 빨라지면서 당초 전망보다 일찍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보됐다.

'콩레이'가 부산 등에 상륙할 가능성도 있다.

5일 기상청에 따르면 '콩레이'는 이날 오전 9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 270㎞ 부근 해상에서 시속 25㎞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이틀 전 '매우 강한 중형급'이던 '콩레이'는 현재 '중간 강도의 중형급'으로 약해졌다.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2m(시속 115㎞), 강풍 반경은 420㎞다. 중심기압은 975hPa(헥토파스칼)이다.

북상하는 태풍에 긴장하는 제주
북상하는 태풍에 긴장하는 제주

(서귀포=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를 향해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북상 중인 5일 오전 제주 서귀포항에 태풍을 피해 많은 어선이 정박해 있다. bjc@yna.co.kr

'콩레이'는 토요일인 6일 오전 6시께 제주도 성산, 정오께 부산 부근을 지나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전날 '콩레이'가 제주와 부산 인근을 지나는 시점을 각각 6일 오전 8∼9시, 오후 3∼6시로 내다봤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이동 속도가 빨라지면서 동쪽으로 밀어내는 북서쪽 기압골의 영향을 늦게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대한해협으로 약간 북상하는 경향에 따라 태풍 북상 폭이 커져 부산의 위쪽 부근으로 상륙해 동해상으로 진출할 가능성이 있다"며 "현재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부두 가득 메운 선박들
부두 가득 메운 선박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북상 중인 지난 4일 오전 부산 동구 부산항 5부두(관공선부두)에 수백여 척의 선박이 대피해 있다. handbrother@yna.co.kr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