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옐리치 홈런·결승점…밀워키, NLDS 첫판 콜로라도 제압

송고시간2018-10-05 10:25

콜로라도 불펜 오승환은 결장

홈런 친 크리스티안 옐리치
홈런 친 크리스티안 옐리치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밀워키 브루어스가 크리스티안 옐리치의 선제 홈런과 마이크 무스타커스의 연장 끝내기 안타로 콜로라도 로키스를 꺾고 7년 만의 포스트시즌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콜로라도의 한국인 불펜 오승환(36)은 등판하지 않았다.

밀워키는 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밀러파크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에서 연장 접전 끝에 콜로라도를 3-2로 꺾었다.

밀워키는 정규시즌 막판 8연승으로 7년 만에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정상에 오른 기세를 포스트시즌 첫 경기에서도 이어나갔다.

콜로라도는 서부지구에 타이브레이커에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패하고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시카고 컵스를 꺾는 우여곡절 끝에 진출한 NLDS 첫 경기에서 패배를 떠안았다.

밀워키 선수 최초로 내셔널리그 타격왕(시즌 타율 0.326)에 오르며 최우수선수(MVP) 후보로 부상한 옐리치가 데뷔 첫 가을야구 무대에서도 스타성을 뽐냈다.

옐리치는 3타수 2안타(1홈런) 2볼넷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선제 투런포와 도루, 끝내기 득점까지 옐리치의 몫이었다.

옐리치는 0-0으로 맞선 3회말, 1사 1루에서 콜로라도 선발 안토니오 센사텔라의 초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터트렸다.

이후 밀워키는 추가 득점 기회가 수차례 있었지만 살리지 못했다.

1회말 2사 1, 2루에서는 센사텔라의 폭투에 2루 주자 라이언 브론이 과감하게 홈까지 노렸지만, 아웃당하며 득점에 실패했다.

6회말에는 선두타자 옐리치가 안타를 치고 나가고, 다음 타자 브론도 우익수 쪽으로 빠지는 타구를 날리며 득점권 기회를 잡는 듯했다. 그러나 브론의 타구가 잡혔다고 잘못 판단한 옐리치가 더디게 진루하면서 2루에서 아웃당했다.

7회말 밀워키는 1사 2, 3루, 8회말 2사 만루 기회를 잡았지만, 무위에 그쳤다.

밀워키 마운드는 9회초 흔들렸다.

밀워키는 선발로 파격 등판한 불펜 브랜던 우드러프가 3이닝 무실점을 기록한 데 이어 코빈 번스, 코리 크네이블, 조시 헤이더가 8회말까지 무실점으로 철벽을 쳤다.

그러나 9회초 제러미 제프리스가 무사 1, 2루에서 찰리 블랙먼에게 우전 안타를 허용해 1점을 내줬다.

이어진 무사 1, 2루에서는 DJ 르메이유의 타구를 밀워키 유격수 올랜도 아르시아가 놓치면서 무사 만루가 됐다. 놀런 에러나도는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연장 10회말, 선두타자 옐리치가 볼넷으로 출루하면서 밀워키가 기사회생했다.

옐리치는 브론 타석에서 나온 폭투에 2루를 밟았고, 커티스 그랜더슨의 땅볼에 3루까지 갔다. 옐리치는 무스타커스의 끝내기 우전 안타에 홈에 들어오면서 경기를 끝냈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