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독감 신약 마르복실, 합병증 고위험군에도 효과"

송고시간2018-10-05 10:25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독감 치료제 타미플루를 뒤이을 것으로 기대되는 신약 발록사비르 마르복실(baloxavir marboxil)이 독감에 걸렸을 때 합병증 위험이 높은 사람들에게도 효과가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의 다국적 제약회사 시오노기와 스위스의 로슈 제약회사가 공동개발한 이 신약은 3상 2차 임상시험에서 독감 감염 시 합병증 위험이 높은 65세 이상 노인, 천식, 만성 폐 질환 환자, 심장병 환자, 고도 비만 환자에게 한 차례의 복용으로 증상 개선에 걸리는 시간을 평균 102.3시간에서 73.2시간으로 줄여주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 통신이 4일 전했다.

또 내약성이 양호하고 안전성의 문제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슈 사는 밝혔다.

앞서 독감 환자 1천494명(12~64세)을 대상으로 진행된 3상 1차 임상시험에서는 한 차례 복용으로 독감으로부터 회복되는 시간이 80.2시간에서 53.7시간으로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열이 지속되는 시간도 42시간에서 24.5시간으로 줄었다.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지난 6월 이 신약을 신속 심사(fast-track) 대상으로 지정했으며 오는 12월 24일까지 승인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 새 독감 치료제는 일본에서 이미 지난 2월 엑소플루자(Xofluza)라는 제품명으로 승인을 받아 판매되고 있다.

이 신약은 단 한 번만 투여하면 된다. 이에 비해 기존 치료제 타미플루는 매일 두 차례씩 5일간 투여해야 한다.

일본에서 판매되고 있는 엑소플루자
일본에서 판매되고 있는 엑소플루자

(출처: 일본 시오노기 제약회사)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