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공군부대서 발견 거미는 외래종 독거미…검역체계 구멍

송고시간2018-10-05 10:24

붉은불개미보다 12배 강한 독성, 물리면 통증·호흡곤란

대구공군기지서 발견된 독거미 [이용득 의원실 제공]
대구공군기지서 발견된 독거미 [이용득 의원실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지난달 대구공군기지에서 발견된 거미는 독거미인 것으로 확인됐다.

5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에 따르면 국립생물자원관 조사 결과 지난달 1일 대구공군기지에서 발견된 거미는 붉은배과부거미(서부과부거미·Latrodectus hesperus) 암컷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거미는 미국에서 들여온 군수물(탄약)을 내리다가 컨테이너 밖에 붙어있는 채로 발견됐다.

지난달 중순에도 비슷한 장소에서 같은 종의 살아 있는 거미가 발견됐다. 이 거미는 300개가량의 알을 품고 있었다.

발견된 외래 거미는 최근 대구 아파트 공사장에서 발견된 붉은불개미보다 12배가량, 장수말벌보다 2배 이상 독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약자 등이 물리면 통증과 함께 경련·탈진·근육통·호흡곤란 등이 올 수 있다.

환경당국은 1차 거미를 발견한 뒤 19일이 지나서야 첫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었고 국내 유입 때 환경 적응 가능성이 커 '관리 대상종 지정'을 검토하기로 결론 내렸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이 의원은 "대구를 포함한 내륙지방에 같은 종의 독거미가 번식·확산했을 가능성이 있는데도 공식발표도 없고 방제 등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도 하지 않아 환경당국 대응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대구지방환경청 관계자는 "접근이 힘든 군부대 특성 때문에 학계 등과 벌인 합동조사 외에는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 군부대 측에서 자체적으로 소독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