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우디, 9월 수입차 시장 1위…최다판매 모델 A3

송고시간2018-10-05 10:29

폭스바겐도 파사트 앞세워 2위 올라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올해 수입차 시장을 양분하던 메르세데스-벤츠와 BMW가 주춤한 사이 아우디가 월간 판매량 1위에 올랐다.

아우디가 월간 판매에서 선두에 오른 것은 지난 2007년 1월 이후 11년 9개월 만에 처음이며, 디젤 게이트 여파로 중단한 국내 판매를 재개한 지 5개월 만이다.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아우디는 9월 한 달간 총 2천376대가 새로 등록돼 13.8%의 점유율로 브랜드별 등록대수 1위를 차지했다.

폭스바겐은 2천277대를 기록하며 2위에 이름을 올렸다.

8월까지 줄곧 수입차시장 왕좌를 지켰던 벤츠는 신규 등록대수가 1천943대에 그쳐 4위로 내려앉았고, 부동의 2위였던 BMW는 2천52대로 3위에 머물렀다.

아우디 '2018년식 A3 40 TFSI'
아우디 '2018년식 A3 40 TFSI'

[아우디코리아 제공]

업계에서는 벤츠와 BMW가 일시적인 물량 부족과 리콜 이슈 등을 겪으며 판매가 주춤한 사이 아우디와 폭스바겐이 적극적인 할인 판매로 점유율을 확장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지난달 아우디의 호실적은 큰 폭으로 할인한 가격에 시장에 물량이 풀린 신형 A3 40 TFSI 3천여대의 대부분이 등록된 영향이 크다.

아우디는 정부의 저공해차 의무판매제를 지키고자 A3 가솔린 모델을 아우디 파이낸셜 명의로 등록한 후 30% 안팎의 할인율을 적용해 인증 중고차로 되파는 방식으로 고객들에게 출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아우디 A3는 9월 한 달간 총 2천247대가 등록돼 '베스트셀링카'(최다판매 모델)로도 등극했다.

모델별 등록대수 2위는 폭스바겐 파사트 2.0 TSI(1천912대)였고 포드 익스플로러 2.3(454대), BMW 520(412대), 벤츠 E 300(410대) 등이 뒤를 이었다.

물량 부족 여파로 9월 전체 수입차 신규 등록대수는 전월보다 10.3% 감소한 1만7천222대로 집계됐다. 1년 전과 비교해도 14.9% 줄었다.

올해 1∼9월의 누적 기준으로는 19만7천55대로 지난해보다 13.5% 많다.

연료별 등록 대수를 보면 가솔린차 점유율(65.0%)이 디젤차(26.3%)를 큰 격차로 앞섰다. 하이브리드차의 비중은 8.7%였고 전기차는 13대(0.1%) 팔렸다.

국가별로는 독일 등 유럽 브랜드의 비중이 71.2%에 달했고 일본 차는 15.9%, 미국 차는 12.7%의 점유율을 각각 기록했다.

9월 수입차 브랜드별 신규 등록대수
9월 수입차 브랜드별 신규 등록대수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제공]

9월 수입차 베스트셀링 모델 순위
9월 수입차 베스트셀링 모델 순위

[한국수입자동차협회 제공]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