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회 의원 "유전자변형 유채 확산은 검역 부실 탓"

송고시간2018-10-05 09:52

검역본부, 미승인 LMO 방출 책임 물어 8명 징계

폐기되는 미승인 유전자변형 유채
폐기되는 미승인 유전자변형 유채

[연합뉴스 자료 사진]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는 자료 사진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이른바 '괴물 유채꽃'으로 불린 유전자변형(LMO) 유채꽃이 전국으로 퍼진 데에는 검역본부의 부실한 검역 탓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5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민주평화당 김종회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은 '중앙징계위원회 징계의결서'에 따르면 농식품부 검역본부 공무원 8명은 '검역본부 고시를 따르지 않고 실험자가 임의로 검사 결과를 판정해 국경검사 과정에서 통과돼선 안 되는 미승인 LMO를 환경에 방출시킨 책임'으로 징계를 받았다.

단순 GMO(유전자 변형 생물체)와는 달리 살아있는 LMO는 생태계 교란을 일으킬 수 있어 '유전자변형생물체법'에 따라 엄격히 규제되고 있다.

미승인 LMO는 수입이 금지돼 있고, 농업용 종자는 수입 과정에서 농식품부의 검역 절차를 거쳐야 한다.

LMO 유채꽃은 지난해 5월 유채꽃 축제를 준비하던 강원도 태백에서 처음 발견된 이래 올해 21곳에서 LMO 양성 개체가 나왔다. 이 가운데 7곳은 기계나 제초제가 필요할 정도로 상당량이 서식하고 있었다.

중앙징계위원회는 이와 관련해 "검역 당시 LMO 검사시료 수거와 간이속성검사 관련 규정을 따르지 않아 통관돼서는 안 되는 미승인 LMO가 환경에 방출되는 사건은 생물다양성 보전과 지속적인 이용에 위해를 미칠 수 있는 결코 용납될 수 없는 행위"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당시 검역본부는 LMO는 현장검사와 실험실 검사 등 이중 체크를 해야 함에도 현장 간이속성검사를 생략했다. 또 유채 종자 시료 채취도 식물검사용 50g과 LMO 검사용 50g 등 총 100g을 채취해야 함에도 25g과 50g만 채취해 절차를 어겼다.

김 의원은 "일차적으로 검역을 책임지는 당국에서 규정을 어기고 국가적 혼란을 야기한 것이 믿기지 않는다"며 "생태계 피해를 막기 위한 추가 조치를 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각 검역본부의 규정 위반 실태를 확실하게 들여다봐야 한다"고 말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