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쓰나미 경보 '조기해제' 논란 인니 기상청장, 사임 압력받아

송고시간2018-10-05 09:51

드위코리타 인도네시아 BMKG 청장[더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드위코리타 인도네시아 BMKG 청장[더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인도네시아 술라웨시 섬 지진 당시 쓰나미 경보를 내렸다가 해제해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을 받아온 기상당국 책임자가 사임 압력까지 받았다고 싱가포르 일간 더 스트레이츠타임스가 5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네시아 하원의원들은 최근 기상기후지질청(BMKG)을 방문해 술라웨시 섬 북부에서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했을 당시 발령됐던 쓰나미 경보가 30여 분 만에 해제된 상황을 캐물었다.

이 자리에서 안톤 시홈빙 의원은 "BMKG의 부주의가 지진 쓰나미 사망자를 늘린 치명적인 실수"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드위코리타 카나와티 BMKG 청장은 더는 조직을 이끌 인물이 아니다. 사임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달 28일 7.5 강진과 쓰나미가 덮친 인도네시아 중앙술라웨시 주 팔루 시 해안이 2일 잔해에 뒤덮여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8일 7.5 강진과 쓰나미가 덮친 인도네시아 중앙술라웨시 주 팔루 시 해안이 2일 잔해에 뒤덮여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톤 의원은 또 "당시 상황에 대한 청장의 해명이 혼란스럽고 사실과 동떨어져 있다. 한 조직의 지도자는 상황을 명확하게 보고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28일 오후 6시 2분 술라웨시 섬 북부 지역에서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한 직후 BMKG는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지만 불과 34분 만에 해제했다.

강력한 지진에 이은 쓰나미로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하자 SNS 등에서는 당국이 쓰나미 경보를 너무 일찍 해제해 피해를 키웠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그러나 드위코리타 청장은 당장 사임할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만약 내가 사임한다면 나는 (상황을 피하는) 겁쟁이가 될 것이다. 문제가 모두 해결되지 않은 만큼 지금은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드위코리타 청장은 이어 "쓰나미 경보가 너무 빨리 해제된 것은 아니다. 쓰나미 당시 3차례의 파도가 팔루 해변을 덮쳤는데 경보가 해제된 건 가장 큰 파도가 닥친 뒤였다"며 "경보 해제 후에 또 다른 쓰나미가 닥쳤다고 믿는 것은 당시 촬영된 영상이 SNS에 뒤늦게 올라왔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 사태를 계기로 해상에 설치된 쓰나미 경보 장치를 재정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지진과 쓰나미로 무너진 건물들
지진과 쓰나미로 무너진 건물들

지난 28일 발생한 지진과 쓰나미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중앙술라웨시 주 팔루와 동갈라 지역 참상. [현지 한국 교민 제공]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해상에 설치된 부표 형태의 쓰나미 감지 장치가 지난 2012년 이후 전혀 작동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는 관련 예산이 삭감된 탓이라고 설명했다.

이에따라 일부 의원들은 의회에서 관련 예산을 늘리는 작업에 착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