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무부 "北 비핵화 않는다면 대북제재 완전하게 유지"

북한 비핵화-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 (PG)
북한 비핵화-유엔 안보리 장관급 회의 (PG)[최자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미국 국무부 관계자가 "북한이 비핵화하지 않는다면 제재는 완전하게 유지될 것"이라는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고 미국의 소리(VOA) 방송이 5일 보도했다.

국무부 관계자는 4일(현지시간) VOA에 이같이 밝힌 뒤 "국제사회에 의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의 전면적 이행이 우리를 지금의 순간으로 이끌었다"며 "이 프로세스의 성공적 결과를 위해서도 이것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는 국무부가 이전에 내놓은 입장과 동일하지만, 북한이 최근 대북제재 완화에 대한 대미 공세를 강화하는 상황에서 기존의 입장을 재확인했다는 의미가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전날 논평에서 "(싱가포르) 공동성명에서 관계개선을 약속하고도 제재를 계속 가하려는 그 자체가 얼마나 앞뒤가 다르고 겉과 속이 다른 모순적인 행태인가"라며 미국의 제재 유지 기조를 비난한 바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참석한 가운데 조만간 개최될 북·중·러 3자 협의에서도 제재 완화 관련 전략이 논의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한편, 국무부 관계자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최근 워싱턴포스트(WP) 인터뷰에서 북한에 대한 핵 신고 요구를 일단 미루는 등의 중재안을 제시한 데 대한 논평 요청에 "항구적인 평화체제로 나아가려는 노력은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진전에 달려 있다"는 입장도 밝혔다고 VOA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의 목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는 것"이라며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그리고 중요하게는 최종적인 비핵화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8/10/05 0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