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국채금리 상승에 원/달러 환율 장 초반 상승…1,130원대

송고시간2018-10-05 09:33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 국채금리 상승세가 달러 가치를 떠받치면서 원/달러 환율이 상승세로 개장했다.

5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5분 기준 전날 종가보다 2.0원 오른 1,131.9원에 거래되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1,133.0원에 개장한 뒤 1,130원 선을 웃돌고 있다.

미국 고용지표 호조 속에 국채금리가 7년 만에 최고로 뛰어오른 영향이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 10년물 국채금리는 3.23%까지 올라 2011년 이래로 약 7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기에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미국 국채금리 상승과 함께 신흥 통화의 변동성이 커지면서 원/달러 환율도 상승 압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21분 현재 100엔당 992.67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환율(988.06원)보다 5.39원 높다.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