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GM, 노조 반발 불구 'R&D 분리' 강행…이사회 통과

송고시간2018-10-05 09:50

19일 주총 개최 예정…'주총 금지 가처분' 심의 중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한국지엠(GM)이 노조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되는 법인 분리 작업을 강행할 조짐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은 전날 이사회를 열고 인천 부평 본사에 있는 디자인센터와 기술연구소, 파워트레인 등 부서를 묶어 별도의 연구개발(R&D) 법인으로 분리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2대 주주인 산업은행 추천 이사들은 반대했으나 표결에 부쳐 통과됐다. 한국GM 이사회는 지분율에 따라 GM 측 7명, 산업은행 3명 등 10명으로 구성됐다.

한국GM은 오는 19일 주주총회를 소집해 이 안건을 처리할 계획이다.

사측은 연구개발 법인 분리 목적에 대해 미국 제너럴 모터스(GM) 본사의 베스트셀링 모델인 중형급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제품의 디자인 및 차량 개발 업무를 가져와 디자인센터의 지위를 격상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한다.

글로벌 시장에서 생산·판매되는 제품 개발을 주도하려면 GM 글로벌 임원들이 더 직접적으로 관여하고 본사와 유기적으로 협업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법인을 별도로 둬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한국GM 노조는 법인 신설 계획이 구조조정의 발판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일단 법인을 쪼갠 뒤 한국GM을 GM의 생산하청기지로 전락시켜 신설 법인만 남겨놓고 공장은 장기적으로 폐쇄하거나 매각하려는 의도라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이번 법인 분할안이 실현되려면 주총을 거쳐 통과돼야 하지만, 산업은행이 인천지방법원에 '주총 개최 금지 가처분신청'을 제출한 상태여서 실제 주총이 열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한국GM 관계자는 "경영 정상화의 하나로 신설 법인 설립을 연내 마무리한다는 계획은 변함이 없다"며 "가처분신청 결과에 따라 추진 속도가 달라질 수 있겠지만 산업은행 측에 법인 분리의 정당성을 설득하는 작업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GM 부평공장
한국GM 부평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