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태풍 콩레이 북상에 경남 교육행사 줄줄이 연기·취소

송고시간2018-10-05 09:20

양산체험수학축전·중학생 토론캠프·다문화 그림그리기 대회 등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도교육청은 태풍 콩레이 북상에 따라 각종 교육행사를 연기 또는 취소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도교육청은 오는 6∼7일 열 예정이던 제6회 양산체험수학축전을 무기한 연기했다.

6일 개최하기로 한 권역별 찾아가는 모의면접교실은 13일로 미뤘다.

6일 진행하기로 한 찾아가는 중학생 토론캠프는 일단 미루고 향후 날짜를 확정할 예정이다.

이날부터 7일까지 열리는 전국 최대 문화 다양성 축제인 '맘프(MAMF)'에 맞춰 6일 창원 용지문화공원에서 개최하려던 다문화 그림 그리기 대회는 취소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 안전을 고려해 교육행사를 연기 또는 취소하기로 했다"며 "학교 주변 시설물이나 통학로 등 재해 취약시설을 사전 점검하고 학생을 대상으로 안전교육도 하겠다"고 말했다.

[그래픽] 태풍 '콩레이' 예상 진로
[그래픽] 태풍 '콩레이' 예상 진로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