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창원·고성·남해 지역 모든 중고교생에 교복구입비 지원

송고시간2018-10-05 08:43

내년부터 학생 1명당 30만원, 조례 제정안 입법예고 절차 밟아

교복 나눔장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교복 나눔장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와 고성·남해군이 내년부터 지역 중·고등학생 모두에게 교복을 지원하는 시책을 추진한다.

창원시는 '교복 지원 조례 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3일 밝혔다.

조례안은 주민등록상 창원시민인 중·고등학생에게 예산 범위에서 교복 구입비 전부 또는 일부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창원시는 오는 11월 시의회 임시회 때 조례안을 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창원시는 중·고교 신입생 1명당 30만원씩을 교복 구입비로 지원하기로 하고 내년 예산안에 60억원을 책정했다.

교복이 필요한 창원시 중·고교 신입생은 2만명 정도다.

고성군과 남해군도 내년부터 학생들에게 교복을 지원하기로 하고 관련 조례안을 입법예고 했거나 입법예고 절차를 밟고 있다.

고성군은 조례안이 군의회를 통과하면 중·고등학생 840여명에게 2억5천만원(840여 명×30만원)을, 남해군은 중·고등학생 500여 명에게 1억6천만원(500여 명×30만원)을 내년부터 지원한다.

교복을 지원하는 3곳 모두 6·13 지방선거에서 시장·군수가 자유한국당 소속에서 민주당으로 바뀐 곳이다.

경남 18개 시·군이 학교 급식비를 지원해 오고 있지만, 교복 구입비를 지원하는 곳은 한 곳도 없다.

sea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