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호날두 성폭행 논란에 나이키 등 후원사도 전전긍긍

송고시간2018-10-05 08:25

나이키 "성폭행 혐의에 깊이 우려"

호날두
호날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의 성폭행 논란은 후원사들에도 걱정거리다.

호날두와 후원 계약을 한 나이키와 EA 스포츠 등이 이번 사태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고 AP통신이 5일(한국시간) 보도했다.

나이키는 이날 AP통신에 전한 성명에서 "우리는 충격적인 (성폭행) 의혹에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이키는 2003년부터 호날두를 후원해오고 있다. 지난 2016년에도 계약을 갱신했는데 계약 규모가 10억 달러(약 1조1천3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축구 게임 FIFA 시리즈를 만드는 EA 스포츠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성폭행 의혹에 대한 보도를 봤다"며 "우리는 우리의 커버 선수들과 홍보대사들이 EA의 가치에 맞게 행동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호날두는 지난주 출시된 FIFA 2019 게임의 커버 모델이다.

뉴욕 나이키 매장
뉴욕 나이키 매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앞서 미국 여성 캐스린 마요르가는 지난 2009년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에서 호날두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호날두를 고소해 미국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호날두는 혐의를 단호히 부인하고 있다.

33살의 나이에도 여전히 최고의 상품성을 가진 슈퍼스타인 호날두는 나이키와 EA 스포츠와 같은 글로벌 브랜드 외에도 이집트 업체 이집트 스틸 등의 모델이다.

일본 MTG사의 트레이닝 장비 식스패드의 경우 호날두가 직접 사업에도 참여하고 있으며, 자신의 브랜드 CR7도 갖고 있다.

아울러 아동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의 홍보대사도 5년째 맡고 있다.

AP통신은 "호날두 후원사들은 그가 탈세 혐의로 유죄가 확정됐을 때에도 계약을 유지했지만 이제 그의 명성이 처음으로 큰 위기를 맞았다"고 표현했다.

이러한 가운데 소속 구단 유벤투스는 호날두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유벤투스는 "호날두는 최근 몇 달간 대단한 프로정신과 헌신을 보여줬다"며 "이는 훌륭한 챔피언 호날두를 만난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하는 것이다. 10년 전에 발생했다고 주장하는 사건이 이러한 의견을 바꾸진 않는다"고 밝혔다.

유벤투스 홈 경기 전광판의 호날두
유벤투스 홈 경기 전광판의 호날두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