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맨유 주장, 모리뉴 감독 경질 게시물에 '좋아요'

송고시간2018-10-05 08:02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조제 모리뉴 감독 [EPA=연합뉴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조제 모리뉴 감독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감독-선수 간 불화로 표류하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또다시 악재에 부딪혔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유는 최근 주장인 안토니오 발렌시아가 조제 모리뉴 감독의 경질을 바란다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게시물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사과하는 일이 벌어졌다.

발렌시아는 지난 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글의 내용을 보지 않고 '좋아요'를 클릭했다"라고 해명한 뒤 "이는 내 견해가 아니며, 이런 상황이 나온 것에 관해 사과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현지 매체들은 발렌시아의 해명에 냉랭한 반응을 보인다.

이미 발렌시아는 수차례 모리뉴 감독과 불화설이 일었다. 아울러 폴 포그바와 함께 팀내 반(反) 모리뉴 세력의 주축으로 꼽히고 있다.

모리뉴 감독도 끝까지 가보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최근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라며 불화를 겪는 몇몇 선수들과 자존심 싸움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편 맨유는 최근 4경기에서 2무 2패 최악의 성적을 거두고 있다.

오는 7일엔 기성용의 소속팀 뉴캐슬과 경기를 치른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