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염·폭우에 9월 물가 1.9%↑…1년만 최대 상승(종합2보)

송고시간2018-10-05 09:33

채솟값 12.4%↑…석유류 상승·전기료 인하 효과 종료도 영향

정부 "물가 흐름 안정…상승 품목은 관리 강화"

소비자물가 상승 (CG) [연합뉴스TV 제공]
소비자물가 상승 (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민경락 이대희 기자 = 올해 여름 폭염과 폭우 영향으로 채솟값 등 밥상물가 고공행진이 계속되고 있다.

석유류 가격은 상승 폭이 축소됐지만 국제유가 영향으로 10% 이상 고공행진이 이어졌고, 전기료 인하 효과 종료도 물가 상승세에 일조했다.

정부는 물가 흐름이 안정됐다고 판단하면서도 상승한 품목에 대한 물가관리 노력은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통계청이 5일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로 1.9% 상승했다.

이는 지난해 9월 2.1% 상승한 이후 1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소비자물가지수는 지난해 10월 이후 12개월 연속 2%대를 밑돌고 있다.

직전에 가장 오랜 기간 2%를 밑돈 기록은 4년 2개월이다. 2012년 11월∼2016년 12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4∼1.7%에서 움직였다.

세부적으로 폭염·폭우 영향으로 채소류 가격이 1년 전보다 12.4% 올라 전체 물가를 0.25%포인트 끌어올렸다. 이는 지난 5월(13.5%) 이후 가장 큰 상승률이다.

이로 인해 농산물 가격이 전년 동월보다 12.0% 올라 전달(7.0%)보다 상승 폭이 확대됐다.

농산물 중 생강(101.7%), 시금치(69.2%), 미나리(53.0%), 상추(43.1%), 고춧가루(34.1%), 곡물(21.3%)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다만 봄에 수확해 생산량과 저장량이 많았던 양파 가격은 1년 전보다 27.6% 하락해 대조를 이뤘다.

수산물은 오징어·낙지 가격의 고공행진이 이어지면서 5.0% 상승했다.

농축수산물 물가는 7.1% 상승해 작년 8월 12.2% 상승한 후 13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이번 농축수산물 물가 조사는 지난달 18일까지 진행돼 추석 기간 물가가 정확하게 반영되지 않았다.

석유류 가격은 국제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10.7% 올랐다. 전달(12.0%)보다 상승세는 줄었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국내 휘발유·경유 가격은 지난달 넷째 주까지 나란히 13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 서비스인 '오피넷'에 따르면 지난달 넷째 주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보통 휘발유·경유(자동차용) 가격은 각각 ℓ당 1천650.2원, 1천451.5원이었다.

국제유가 상승 (PG)
국제유가 상승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전기·수도·가스는 1.8% 하락했다. 전기료 인하 효과가 종료되면서 전달(-8.9%)보다 인하 폭이 축소됐다.

서비스 물가는 1.4% 상승해 전체 물가를 0.8%포인트 견인했다.

외식 물가는 2.4% 상승했다. 울산 등 일부 지방자치단체의 학교 급식비 무상화 영향으로 상승 폭이 전달(2.6%)보다 축소됐다.

개인 서비스 물가는 2.4% 상승했고 공공서비스 물가는 입원진료비 조정으로 1년 전보다 0.1% 하락했다.

자주 사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돼 체감물가를 보여주는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2.2% 상승하면서 상승 폭이 전달(1.3%)보다 크게 확대됐다.

지난해 9월 2.9% 기록한 후 12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다. 농산물 가격과 전기료 인하 효과 종료 등이 주된 영향을 미쳤다.

기상 조건이나 계절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한 신선식품지수는 8.6% 상승했다. 지난해 8월(18.3%) 이후 13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장기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하는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1.2% 상승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과 물가상승률을 비교할 수 있는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는 1.0% 올랐다.

김윤성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8월 폭염·폭우 영향으로 채소·과일 가격이 상승했고 전기료 한시 인하 효과 종료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정부는 전반적인 물가 흐름이 안정 상태이지만 최근 국제유가가 급등한 점 등을 고려해 물가관리 노력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 관계자는 "물가 상승률은 물가안정목표인 2% 안에서 유지되고 기조적 흐름을 나타내는 근원물가 상승률도 1.2%에 그치며 물가 흐름은 안정된 모습"이라며 "다만 전월보다 오름폭이 확대된 만큼 농산물, 석유류 수급·가격 안정 등 물가관리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