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국제해양플랜트전시회 10일 개막…35개국 참가

송고시간2018-10-05 07:36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국내 해양플랜트 산업 발전을 위한 제4회 국제해양플랜트전시회(Offshore Korea 2018)가 10일부터 12일까지 벡스코에서 열린다.

올해는 35개국 253개사가 820개 부스 규모로 참가해 수출상담회와 기술 콘퍼런스를 연다.

앞서 열린 2016년 전시회에서는 31개국 421개사가 1천112 부스 규모로 참가해 수출상담 4천976건, 39억7천500만 달러의 성과를 거뒀다.

2018 부산국제해양플랜트전시회
2018 부산국제해양플랜트전시회

올해 전시회는 해양플랜트 해체사업과 현대글로벌서비스(HGS) 사업 세미나, 다양한 부대행사로 진행된다.

'해양플랜트 해체산업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의 세미나에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중심으로 노후화된 해양플랜트의 해체철거 사업과 시장 전망을 다룬다.

한국과 인도네시아 해양수산부는 세미나에서 '한-인니 해체·재활용 협력 프로젝트 및 정부 지원정책'을 발표한다.

선박 수리·개조 분야를 선도하는 현대글로벌서비스(Hyundai Global Service)사업 세미나는 친환경 선박 개조시장 진출 사례와 사업성과를 참가국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기술 콘퍼런스'에서는 산업혁명과 해양플랜트를 접목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신산업기술·정보를 점검한다.

10일에는 코트라 주관의 수출상담회가 열린다.

수출상담회에는 해양플랜트 기자재 업체 100여 개사와 발주의향을 지닌 진성 바이어 60개사가 참가한다.

부산시와 부산고용노동청이 주최하고 부산경총이 주관하는 '경력직·중장년 특화 희망 일자리 박람회'도 전시회 기간에 열려 고용상담, 재취업알선, 직종전환 등을 안내한다.

josep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