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최고 성적표' 낸 이재용, '미래성장·과거청산' 속도 낸다

송고시간2018-10-05 09:40

AI·전장 등 투자 확대…순환출자 해소·사업재편 등도 관심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삼성전자가 올 3분기에 또다시 역대 최고 영업이익을 냈지만 실적을 공시한 5일 이재용 부회장은 국내에 없었다.

올해 초 항소심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 벌써 6번째 해외 출장길에 오른 것은 유례없는 실적 신기록 행진에도 불구하고 선제적으로 '미래 먹거리'를 찾지 않을 경우 삼성의 미래를 담보할 수 없다는 현실 인식에 따른 것으로 여겨진다.

날로 커져만 가는 대내외 불확실 속에서 선뜻 '축배'를 들 수 없는 '삼성 총수'의 초조함이 읽혀지는 대목이다.

복수의 삼성 계열사 임원들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초 경영 일선 복귀 이후 '미래성장 사업을 우선적으로 챙기는 동시에 사회적 역할을 부각하는 행보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여러차례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이 부회장은 지난 3월 말 유럽과 캐나다를 시작으로 5월 중국, 6월 일본, 7월 인도, 8월 유럽에 이어 이달 북미·유럽까지 거의 매달 해외 출장길에 올라 신성장 동력 발굴에 나섰다.

해외 인공지능(AI) 현장 점검, 외국 관계사 고위 관계자들과의 면담 등을 토대로 삼성전자는 지난 8월 AI와 5G, 바이오, 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을 '4대 미래 성장사업'으로 선정하고 집중 육성 계획을 밝혔다.

이와 함께 이 부회장은 삼성에 대한 비판적인 여론을 돌려놓고 싶다는 의지를 내비치면서 '존경받는 삼성'이 되기 위한 변화 노력과 구체적인 실행 계획도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삼성전자서비스협력사 직원의 직접 채용 발표와 7월 반도체 백혈병 중재안 무조건 수용 결정, 8월 경제활성화를 위한 180조원 규모의 투자와 일자리 확대 방안 발표 등이 이런 취지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최근 삼성SDI와 삼성화재, 삼성전기의 삼성물산 지분 매각을 통한 순환출자 고리 해소도 이런 움직임과 궤를 같이한다는 게 복수의 삼성 계열사 임원들의 설명이다.

그러나 이 부회장의 삼성을 둘러싼 경영 외적인 환경은 결코 녹록지 않다는 게 대체적인 평가다.

우선 본인의 대법원 판결이 목전으로 다가온 데다 노조 와해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도 계속되고 있고, 과거부터 이어져 온 재벌그룹의 잘못된 관행에 대한 비판 여론도 여전하다.

이에 따라 이 부회장은 당분간 글로벌 4차 산업혁명의 흐름을 타기 위한 신성장 동력 발굴 행보에 속도를 내는 동시에 부정적 관행에 대한 '청산' 방안도 적극적으로 실행에 옮길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삼성생명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 매각이나 계열사 재편 등을 통해 그룹 쇄신에 나설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여러 현실적인 제약이 있기 때문에 서두르기보다는 '긴 호흡'을 갖고 미래에 대비하는 한편 과거 청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면서 "확실한 것은 이 부회장이 '이대로는 안된다'는 위기감을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고 성적표' 낸 이재용, '미래성장·과거청산' 속도 낸다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