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태풍 영향 비…"300㎜ 물 폭탄, 8m 파도" 예보

송고시간2018-10-05 06:43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북상하는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5일 부산지역은 새벽부터 비가 내리고 있다.

부산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새벽부터 시작된 비는 태풍이 통과하는 내일 오후까지 이어지겠다.

태풍 북상 높은 파도
태풍 북상 높은 파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 내륙에는 80∼150㎜, 해안가에는 최대 300㎜의 비가 예보됐다.

기상청은 "5일 오전에는 태풍 전면의 수렴대 영향으로 비가 오다가 6일 새벽부터 태풍 본체의 영향을 받게 되며 비가 점점 더 많이 내리겠다"고 밝혔다.

부산에는 5일 오후 호우 예비특보가, 6일 새벽부터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될 전망이다.

태풍은 6일 오후 3시께 부산 앞바다에 가장 근접하는 경로로 지나갈 예정이다.

해안가를 중심으로 초속 25∼4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다. 이는 가로수가 뿌리째 뽑힐 수 있을 정도의 세기의 바람이다.

해상에는 매우 높은 물결이 일어 방파제를 넘을 가능성이 있다.

5일 오전에는 부산 앞바다에 1∼3m, 남해동부 먼바다에 2∼5m, 오후에는 부산 앞바다에 2∼4m, 남해동부 먼바다에 4∼7m의 물결이 있겠다.

태풍이 절정에 달하는 6일에는 부산 앞바다에 3∼8m, 남해동부 먼바다에 5∼10m로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다.

rea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