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유가, 美금리 급등 속 투자심리 위축…WTI 2.7%↓

송고시간2018-10-05 05:38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는 4일(현지시간) 3% 가까이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08달러(2.7%) 급락한 74.3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2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20분 현재 배럴당 1.59달러(1.84%) 떨어진 84.70달러를 나타내고 있다.

미국 국채금리 오름세와 맞물려 금융시장 전반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위험자산인 원유의 투자수요를 위축시켰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뉴욕 채권시장에서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은 장중 0.07%포인트 급등한 3.23%까지 올랐다.

미국의 '대이란 제재' 복원을 앞두고 국제유가가 가파르게 올랐던 점도 차익실현 매도를 자극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제금값은 약보합권에 머물렀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30달러(0.1%) 내린 1,201.6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금값은 별다른 재료 없이 좁은 범위에서 혼조세를 보였다.

오일 펌프
오일 펌프

[로이터=연합뉴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