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면취소' 후지모리 전 페루 대통령 선처호소…"재수감은 사형"

송고시간2018-10-05 05:19

입원 병상서 촬영한 동영상 공개…내무부, 판결 이행 방침

사면 취소 후 입원한 알베르토 후지모리 전 페루 대통령 [AFP=연합뉴스]

사면 취소 후 입원한 알베르토 후지모리 전 페루 대통령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알베르토 후지모리(80) 전 페루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대법원이 자신의 사면을 취소한 데 대해 "재수감은 곧 사형"이라며 선처를 호소했다.

수도 리마에 있는 한 병원에 입원한 후지모리 전 대통령은 이날 병상에 누워있는 자신의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을 통해 마르틴 비스카라 대통령과 사법부에 선처를 청원했다고 카날N 방송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후지모리 전 대통령은 동영상에서 "제발 나를 죽이지 말아달라"며 "재수감된다면 심장이 버틸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의 심장은 같은 일을 겪기에 너무 약하다"면서 "나에게 사형을 선고하지 말아달라. 더는 버틸 수 없다"라고 호소했다.

후지모리 전 대통령은 대법원이 전날 반인륜 범죄에 대한 사면이 불법적으로 이뤄졌다는 점을 근거로 자신에 대한 사면을 취소하고 재수감 판결을 내리자 심장 이상을 이유로 바로 입원했다.

후지모리의 주치의인 알레한드로 아기나가는 "후지모리 전 대통령이 혈압 하락과 심장 박동 이상 증세를 보인다"며 "이런 증상으로 예전에도 입원한 적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후지모리 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사면으로 풀려난 후 4번이나 같은 증상으로 입원했다는 것이다.

후지모리 전 페루 대통령 사면취소…딸 "잔혹하며 불공정"
후지모리 전 페루 대통령 사면취소…딸 "잔혹하며 불공정"

(리마 AFP=연합뉴스) 알베르토 후지모리(80) 전 페루 대통령의 큰 딸로 야당인 민중권력당을 이끄는 게이코 후지모리가 3일(현지시간) 대법원이 후지모리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취소하고 재수감을 명령하자 아버지가 입원한 병원 앞에서 기자들에게 심정을 밝히고 있다. 게이코 대표는 이날 대법원의 사면 취소 판결이 나오자 "잔혹하며 불공정한 것"이라면서 "오늘이 인생에서 가장 슬픈 날이다. 고통스럽다"고 토로했다.
lkm@yna.co.kr

후지모리 전 대통령의 큰 딸로 야당인 민중권력당을 이끄는 게이코 후지모리는 전날 대법원의 사면 취소 판결이 나오자 "잔혹하며 불공정한 것"이라면서 "오늘이 인생에서 가장 슬픈 날이다. 고통스럽다"고 토로했다.

그러나 당국은 후지모리 전 대통령의 재수감 판결을 이행할 방침이다.

마우로 메디나 내무부 장관은 "이미 후지모리 전 대통령을 재소자로 간주하고 있다"면서 "그가 퇴원하면 교정시설로 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페드로 파블로 쿠친스키 전 페루 대통령은 성탄일 전날인 지난해 12월 24일 인도적 이유로 후지모리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결정한 바 있다.

사면은 후지모리 전 대통령이 갑자기 혈압이 떨어지고 심장 박동에 이상이 생겨 리마의 한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가운데 이뤄졌다.

당시 후지모리 전 대통령은 1990∼2000년 재임 시절 자행한 학살, 납치와 같은 반인륜 범죄와 횡령 등으로 2009년 25년형을 선고받고 12년째 수감 중이었다.

그는 특히 1991년부터 1992년 사이에 두 차례에 걸친 친정부 민병대의 대학살을 지시한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

후지모리 전 대통령의 사면을 놓고 정치권에서는 쿠친스키 전 대통령이 부패 혐의로 제기된 자신에 대한 탄핵 위기를 모면하려고 후지모리 사면 카드와 맞바꿨다는 비판이 나왔다.

[로이터제공]

유튜브로 보기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