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펜스 "中, 트럼프 아닌 美 대통령 원해"…선거개입 의혹 맹공

송고시간2018-10-05 04:24

미중 무역전쟁 와중 中에 직격탄…"중국의 행동, 러시아 능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AP =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 [AP =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4일(현지시간) "중국은 다른 미국 대통령을 원한다"며 11월 중간선거 등에 대한 중국의 개입 의혹을 제기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에서 한 연설에서 이같이 중국의 미국 선거개입을 주장하며 전방위적으로 중국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중국이 강하게 반발할 조짐을 보여 무역전쟁을 하는 미중의 대치가 더 첨예해질 전망이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중국은 미국의 국내 정책과 정치에 개입하기 위해 선제적, 강압적 방식으로 그 힘을 사용하고 있다"며 "중국은 미국의 민주주의에 간섭하고 있다. 그 목적은 대통령과 우리의 어젠다, 이 나라의 가장 소중한 이상들을 약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이와 관련, 펜스 부통령은 중국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정책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에 타격을 가하기 위한 정교한 시도를 하고 있다면서 베이징의 '해로운 영향력과 개입'을 계속 파헤치겠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펜스 부통령의 '저격'은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간인 지난달 26일 뉴욕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중국을 향해 "그들은 나 또는 우리(공화당)가 승리하는 걸 원치 않는다. 왜냐하면 내가 무역과 관련해 중국에 문제를 제기한 역대 첫 번째 대통령이기 때문"이라며 중국의 미 중간선거 개입 의혹을 공개적으로 제기한 데 이은 것이다.

펜스, 무역전쟁 와중 中에 직격탄…"美 선거개입 의혹"
펜스, 무역전쟁 와중 中에 직격탄…"美 선거개입 의혹"

(워싱턴 AFP=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4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에서 연설하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중국의 미국 선거개입을 주장하며 전방위적으로 중국에 직격탄을 날렸다. 이에 중국이 강하게 반발할 조짐을 보여 무역전쟁을 하는 미중의 대치가 더 첨예해질 전망이다. lkm@yna.co.kr

펜스 부통령은 연설에서 "중국이 2018년 선거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산업들과 주(州)들을 표적으로 삼고 있다"며 "중국이 표적으로 삼은 미국 카운티의 80%가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 대통령을 찍은 곳들이라고 한다. 이들 유권자가 우리 행정부에 등을 돌리기 원하고 있는 것"고 주장했다.

이어 정보당국의 평가를 들어 "중국은 연방 정부와 주 정부 간 정책적 균열을 활용하려고 미국의 주와 지방정부, 당국자들을 겨냥하고 있다"고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특히 미국의 여론 조성 시도에 있어 중국의 행동은 러시아를 능가한다며 "한 고위 정보당국자가 내게 말했듯이 러시아가 하는 건 중국이 이 나라에서 전국적으로 하는 것에 비하면 별것 아니다"라는 주장까지 폈다.

펜스 부통령은 또한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와 관련, 지난달 30일 중국 군함이 남중국해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펼치는 미 해군 구축함 '디케이터'에 약 40m까지 접근, 충돌 직전에 이른 상황 및 중국의 군 요새화를 두고 "(중국의) 무모한 괴롭힘에도 미 해군은 국제법이 허용하고 국익을 위해 필요한 어디에서든 비행과 항해, 작전을 할 것"이라며 "우리는 겁내지 않을 것이며 물러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의 미국 지식재산권 '탈취' 문제에 대해서도 중국의 보안기관들이 군사계획을 포함, 미국 기술에 대한 '싹쓸이 절도'를 진두지휘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베이징이 미국의 지식재산권에 대한 도둑질을 끝낼 때까지 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구글이 중국 시장 재진입을 위해 중국 정부가 제한하는 웹사이트와 검색 결과를 차단, 당국의 검열 시도에 활용될 수 있는 '드래곤플라이'(Dragonfly·잠자리)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데 대해서도 앱 개발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중국의 신장(新疆)위구르 무슬림 주민 탄압 문제도 비판했다.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