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남 버스 파업 철회…사측과 막판 협상 타결

송고시간2018-10-05 01:07

월 17만원 임금인상에 합의…도 "적자 노선 정리 등 대책 마련"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임금 인상을 요구하며 5일 총파업을 예고했던 충남지역 버스 기사들이 사측과 극적으로 협상을 타결함에 따라 파업을 철회했다.

천안 시내버스
천안 시내버스

[천안시 제공=연합뉴스]

충남세종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충남버스운송사업조합과 전날 오후부터 7시간 넘게 막판 교섭을 벌인 끝에 임금 인상안에 최종 합의했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자정으로 예고됐던 도내 시외버스와 15개 시·군의 시내·농어촌 버스 23개 업체 소속 2천여대의 전면 운행 중지 사태를 피하게 됐다.

노조 관계자는 "급여가 오르더라도 주 52시간 근무 시행으로 근로 일수가 줄어듦에 따라 인상 효과는 없다"며 "월 17만원씩 평균 5.5% 임금 인상안에 대한 소급분을 지급하는 데 사측이 동의함에 따라 협상이 타결됐다"고 말했다.

충남세종자동차노조는 올해 초부터 충남버스운송사업조합과 임금협상을 벌여왔지만,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손실임금 보전을 위한 임금 인상 규모를 놓고 갈등을 빚었다.

노사는 가까스로 월 17만원 인상에 합의했지만, 노조는 올해 임금 계약 시점이 갱신되는 지난 2월부터 소급 적용할 것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합의한 이후부터 지급하겠다고 맞서며 팽팽히 대립해왔다.

도 관계자는 "우려했던 교통 대란이 발생하지 않아 다행"이라며 "이용자가 없는 적자 노선을 과감하게 정리하고 100원 택시 등 대체 교통수단을 도입하는 등 버스업계의 경영난을 개선할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