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법무부, 국제기구 등 '해킹' 러시아軍 정보요원 7명 기소

송고시간2018-10-05 00:27

영국·네덜란드와 합동단속 결과…4명은 네덜란드서 추방조치

사이버공격 (PG)
사이버공격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법무부가 4일(현지시간) 러시아 군 정보기관인 정찰총국(GRU) 요원 7명을 기소했다고 미 언론들이 전했다.

이들 러시아 요원들은 네덜란드 헤이그에 본부를 두고 있는 화학무기금지기구(OPCW), 미국 원전업체인 웨스팅하우스, 국제축구연맹(FIFA)·세계반도핑기구(WADA)를 비롯한 국제 스포츠 단체들에 대해 해킹을 시도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가상화폐를 활용한 자금세탁, 금융사기 혐의도 적용됐다.

존 데머스 법무부 국가안보 차관보는 "러시아와 같은 국가들이 악의적인 사이버 활동에 관여하고 있다"면서 "(러시아 요원들은) 민감한 정보를 빼돌릴 목적으로 컴퓨터 네트워크에 정교하게 접근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과 동맹국들은 이런 행동들을 억제하고 막고자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영국·네덜란드 당국과도 합동단속을 진행해왔다.

이번에 기소된 러시아 정보요원 7명 가운데 4명은 네덜란드에서 추방조치를 당했다. 영국도 지난 3월 러시아 이중스파이 부녀를 겨냥한 독살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GRU 소속 장교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를 지목했다.

나머지 3명은 지난 7월 로버트 뮬러 특검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와 관련해 기소된 바 있다. 뮬러 특검에 이어 법무부에 의해 추가기소된 셈이다. 이에 대해 데머스 차관보는 "이번 기소 조치는 뮬러 특검의 수사와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