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송희경 "여성 데이트폭력 피해상담 2년 새 4배로 폭증"

송고시간2018-10-05 05:30

2015년 2천96건→2017년 8천291건…올들어 7월까지 상담건수 7천542건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데이트폭력이 사회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최근 2년 새 여성들의 데이트폭력 상담 건수가 4배 가까이 폭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송희경 의원이 5일 여성가족부로부터 제출받은 '여성 긴급전화 1366센터 상담 건수' 자료에 따르면 데이트폭력 상담 건수는 2015년 2천96건에서 2016년 4천138건으로 약 2배로 뛰었다.

데이트폭력 상담 건수는 이듬해인 2017년 또다시 증가해 8천291건으로 집계됐다. 2015년과 비교해 상담 건수가 4배로 늘어난 것이다.

올해 들어 7월까지의 상담 건수는 7천542건으로, 지난 한 해 상담 규모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데이트폭력 피해의 심각성에 비해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는 다소 미흡하다고 송 의원은 지적했다.

송 의원이 받은 올해 1∼7월 '여성 긴급전화 1366센터 피해유형별 조치현황' 자료를 보면 데이트폭력 피해자 조치 건수 1만332건 중 수사기관 연계 건수는 3천277건(31.7%)였다.

수사기관 연계율은 가정폭력(16.3%), 성폭력(18%), 성매매(10.1%) 등 다른 폭력 행위 상담에 비해 데이트폭력의 경우 압도적으로 높아 피해의 심각성을 방증했다고 송 의원은 밝혔다.

반면 센터가 취할 수 있는 조치 가운데 관련 기관 연계보다 더 적극적인 조치인 긴급피난처 피신 조치는 2.86%에 불과했다.

송 의원은 "데이트폭력 피해 범위가 날로 심각해지고 있다"며 "하루빨리 데이트폭력의 범죄 요건이 법률적으로 정비돼 정부가 피해자 보호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s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